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기아 EV6 GT ; 기아가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른 차를 시장에 내놓았다. 기아는 다음 달 4일(화)부터 고성능 전기차 ‘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지티(The Kia EV6 GT, 이하 EV6 GT)’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EV6 GT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고성능 버전이다.

EV6 대비 성능을 대폭 높인 모터와 고출력 배터리를 조합해 역대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 기아 EV9 , 내년 1분기 첫 공개 ‘뉘르부르크링’ 막바지 테스트 돌입 ]

EV6 GT는 사륜구동 단일 트림으로 운영된다. 최고출력 270kW, 최대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출력 160kW,

최대토크 350Nm의 전륜 모터를 더해 합산 430kW(585마력)의 최고출력과 740Nm(75.5kgf·m)의 최대토크를 갖췄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단 3.5초만에 시속 100km까지 도달할 수 있는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최고속도 260km/h의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400·800V 멀티 충전 시스템도 적용돼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18분 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운전을 더욱 즐겁게 해줄 EV6 GT 전용 주행모드도 탑재했다.

‘GT 모드’는 EV6 GT가 가지고 있는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역동적인 선회 및 주행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자동으로 모터, 브레이크, 스티어링, 댐퍼, e-LSD 등을 최적화한다.

GT 모드에서는 회생제동 사용을 극대화하는 RBM(Regenerative Braking Maximization) 기능이 현대차그룹 최초로 적용됐다.

기아 EV6 GT

이 기능은 일상 주행은 물론 역동적인 주행에서 감속 시 회생 제동량을 극대화해 경쟁차 대비

추가적인 주행거리를 확보하는 동시에 일반 브레이크의 사용량을 줄여준다. 또 전·후륜의 회생제동 제어를 최적화해 제동성능도 높여준다.

기아 최초로 ‘드리프트 모드’도 적용됐다. 선회 시 후륜 모터에 최대 구동력을 배분해 차량이 실제 조향

목표보다 안쪽으로 주행하는 현상인 ‘오버스티어’를 유도해 운전의 즐거움을 더하는 드리프트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또 선회 탈출 시 전륜에 구동력을 배분해 후륜에만 구동력을 배분했을 때보다 더욱 빠르게 곡선 구간을 벗어날 수 있다.

기능뿐 아니라 고성능 전기차로서의 감성적 측면을 만족시키는 사양들도 반영됐다.

고성능차 이미지를 부각하는 스웨이드 스포츠 버킷 시트는 신체 측면 지지성을 높여 고속 및 선회 주행 시 안정감을 더한다.

속도와 토크 변화에 따른 가상의 음색으로 청각적 주행 경험을 더하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e-ASD)은 모터스포츠의 역동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한다.

EV6 GT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및 세제 혜택 후 기준 7200만원이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