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더 뉴 아이오닉 5 롱레인지 고속도로 전비 측정기

더 뉴 아이오닉 5 롱레인지 고속도로 전비 측정기

르노 패밀리카의 계보 잇는다 심비오즈

얼마 전 부분 변경 모델을 선보인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더 뉴 아이오닉 5와 함께 기흥에서 김천으로 고속도로 전비 측정을 다녀왔습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의 첫 번째 전용 전기차로, 전용 플랫폼 e-GMP를 바탕으로 400V/800V 멀티 충전 시스템을 비롯

V2L과 통합형 드라이브 액슬 등 전기차를 위한 다채로운 기능을 담아냈습니다.

여기에 더불어 현대자동차의 첫 번째 고유 모델 포니를 연상하게 하는, 레트로 디자인이 더해지며 출시 후 전 세계적인 호평을 받아왔죠.

이처럼 완성도 높은 전용 전기차로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를 비롯 일본 올해의 차 등 수상 또한 새로운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는 아이오닉 5.

2021년 첫 출시 후 햇수로 4년 차에 접어든 올 상반기 상품성을 개선한 부분변경 모델 더 뉴 아이오닉 5를 소개했습니다.

익스테리어 디자인과 공간 활용 등 호평받은 기존 구성은 그대로 계승한 채

배터리와 인포테인먼트, 안전성 등 다양한 부분에서 업데이트를 단행한 더 뉴 아이오닉 5에 대한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시승기를 통해 다루도록 하고 오늘은 고속도로를 직접 주행하며 측정한 고속도로 실연비 측정 후기 ‘연비리뷰’를 준비했습니다.

84.0kWh의 4세대 배터리를 탑재,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물론 정부공인 표준 연비 모두 개선을 보인

더 뉴 아이오닉 5 롱 레인지 RWD의 고속도로 실전비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을지,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PE 시스템

서두에 잠깐 언급한 것처럼, 더 뉴 아이오닉 5는 부분 변경 모델을 선보이며 전기차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PE 시스템에 변화를 두었습니다.

기존 77.4kWh의 배터리를 대체하는 84.0kWh의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한 덕분에 1회 충전 주행 거리는 시승차(롱레인지 2륜 20인치)

기준 복합 453km로 증대되었고, 배터리 용량의 증대에도 불구하고 초급속 충전 기준 10%에서 80%까지의 충전 속도는 기존 모델과 동일한 18분을 확보했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증대되었지만, 출력은 기존 아이오닉 5와 동일합니다.

시승차 싱글 모터 사양 기준 최고출력은 168kW, 최대토크는 350Nm 이며 효율은 시승차(싱글모터 20인치)

기준 복합 4.9km/kW, 도심 5.3km/kWh, 고속도로 4.4km/kWh. 1회 충전 주행 거리는 복합 453km, 도심 492km, 고속도로 406km.

더 뉴 아이오닉 5 롱 레인지의 전비 측정은 평소와 동일하게 기흥을 출발해 김천으로 향하는 약 230km 구간에서 측정했습니다.

측정 방법 또한 동일합니다. 배터리를 90% 또는 100%로 충전한 다음 고속도로를 이용해 목적지까지 주행하죠.

그리고 도착한 목적지에서 트립 컴퓨터에 표시된 내용을 바탕으로 전비를 계산합니다.

내연기관의 경우 목적지 도착 후 다시 주유하고 이를 통해 실 주행 연비를 계산하는데

전기차는 충전기의 컨디션, 외부 기온, 프리 컨디셔닝 여부 등 다양한 요인들로 인해 충전 시 손실이 발생하기에 Full To Full 충전이 아닌

트립 컴퓨터의 결과로만 효율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전비는 시승차의 컨디션, 도로의 소통상황, 외부 기온을 비롯한 날씨 등 다양한 요소로부터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아래의 결과는 유사한 조건의 장거리 항속 주행 시 확인할 수 있는 효율임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