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데일리 쿠페의 최고봉 아우디 A7 55 TFSI 콰트로

데일리 쿠페의 최고봉 아우디 A7 55 TFSI 콰트로

인도주의 단체 위한 토요타 랜드 크루저

21세기 자동차 산업은 바야흐로 크로스오버의 시대다.

자동차의 표준 ‘세단’은 도심형 SUV라는 명목의 크로스오버들에게 점유율을 빼앗긴다.

크로스오버는 ‘혼종’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SUV와 세단 각각의 장점을 혼합했다는 개념이다.

때문에 차체와 프레임이 일체화된 유니바디, 그리고 전자식 4륜 구동을 채택하는 21세기 대다수의 대중형 SUV들이 ‘크로스오버’의 범주에 포함된다.

한술 더떠 작은 차체와 스포티한 디자인을 접목시킨 소형 SUV나 쿠페형 SUV 등 크로스오버의 종류는 더욱 다양해져 왔다.

크로스오버 시장은 수요를 쫓는 분야라고 해석할 수 있다.

니치 마켓의 요구사항을 충족하는 대체재를 개발한다.

하나, 이번 글의 주제인 아우디 A7은 도심형 SUV가 아닌 세단이다.

그럼에도 A7은 넓은 의미의 ‘크로스오버’에 속한다고 본다. A7은 세단과 쿠페의 장점을 혼합한 ‘혼종’이다.

아우디는 각 세단 라인업에 프레임리스 도어와 해치게이트, 일체형 테일램프 등 스타일을 더한 5도어 세단을 양산했고,

여기에 ‘스포트백’이라는 네이밍을 붙였다.

2도어 쿠페는 부담스럽지만 멋스러운 승용차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소유욕을 자극한다.

2세대 아우디 A7은 2018년 세계 시장에 데뷔했다.

프로젝트 ‘4G9’로 같은 해 앞서 공개되었던 8세대 아우디 A6와 차대를 공유한다.

실제 엔진 및 파워트레인, 실내 인터페이스는 A6와 대부분 유사하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에 확실한 차별화를 더했다.

아우디가 고집하던 기계식 콰트로에는 전자제어가 도입하나, 레이아웃은 여전히 엔진 세로 배치 전륜구동을 베이스로 한다.

AWD 시스템 탑재를 우선 고려한 MLB 플랫폼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한국 시판 차종은 전부 콰트로가 기본 탑재라서 구동방식에 따른 불리함은 상쇄된다.

시승차량은 A7 55 TFSI Quattro Premium 트림이다.

TFSI는 가솔린 직분사, 55는 횡 가속도를 의미하는 수치로, 쉽게 A7 라인업 중 가장 상위 등급 가솔린 엔진을 품고 있다.

앞서 언급한 내용처럼 전자식 AWD 시스템이 기본 탑재로 변속기는 7단 팁트로닉이 맞물린다.

기본적으로 레이저 헤드램프, 버추얼 콕핏, MMI 디스플레이, 앰비언트 라이트 등 웬만한 고급 옵션들은 전부 탑재된다.

아직도 반도체 수급 문제가 있는지, 2023년 연식변경 이후 스티어링 휠 전동 조정 기능은 제외되었다.

A7의 전면 디자인은 아우디의 전형적인 스타일링 기법을 따른다.

거대한 싱글프레임 그릴과 직선 위주의 디테일로 꾸며진다. 특히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는 역동적인 패턴을 활용하여 시선을 이끈다.

날카로운 마름모꼴 형상으로 날렵한 인상을 준다.

또한 라디에이터 그릴의 윤곽선은 크롬 가니시가 생략되어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이 훨씬 커 보이기 때문에 과감하고 스포티한 인상을 남긴다.

범퍼 양측의 에어 인테이크도 허니콤 메시를 적용하여 스포티한 분위기를 남기며 차체 하단부 엣지라인이 참 날카롭다.

측면 디자인은 A7의 핵심과도 같다. 앞, 뒤 펜더를 부풀려 휠 아치 강조하는 캐릭터 라인은 A6와 거의 유사하지만,

더 완만히 꺾인 A필러와 차체 뒷면까지 패스트 백으로 연결된 C필러 라인은 상반된 이미지를 심어준다.

프런트 마스크를 최대한 낮게 배치하여 보닛의 길이가 연장된 느낌을 주기도 한다.

프레임리스 도어와 플래그 타입 사이드미러가 주는 하드탑 쿠페의 감성이 A7의 매력을 더한다.

아우디는 차체 형식 특성상 프런트 오버행 길이가 길 수밖에 없는데, 오히려 더 납작하게 깔려있는 인상을 주는 것 같기도 하다.

스포트백만의 차별화는 뒷모습의 형상을 완전히 바꿔버린다.

뒤에서 보면 매끈한 C필러 라인 덕분에 넓은 면적의 윈드 실드가 좁아 보이기도 한다.

더불어 리어 펜더를 강조하던 볼륨 라인은 뒷모습에서도 매력적인 차체 실루엣을 형성해 준다.

테일램프는 일자형으로 헤드램프처럼 역동적인 그래픽이 내장되어 있다. 차체가 더욱 넓고 낮아 보이는 이미지를 심어준다.

차체 하단부에 따로 머플러 팁이 강조되어 있진 않았다.

측면과 후면까지 전체적으로 엠블럼과 레터링을 제외하면 크롬 몰딩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A7의 인테리어는 디지털 감성이 풍부했다.

12.3인치 크기의 버추얼 콕피트 플러스와 MMI 디스플레이, 그리고 공조장치까지 터치 패널을 활용한다.

개인적으로 매립형 디지털 클러스터의 시인성이 참 마음에 든다.

스티어링 휠의 디자인이나 조작성도 훌륭하다.

또한 터치 장비는 직관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여 햅틱 반응을 지원한다.

대시 패널은 블랙 하이그로시와 알루미늄 라인 등으로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무드램프나 우드 트림, 가죽 기어노브 등 고급스러움을 자극하는 소재나 마감 품질도 훌륭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