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람보르기니 란차도르 콘셉트의 디자인

람보르기니 란차도르 콘셉트의 디자인

생태교란종 고성능 전기차 현대 아이오닉 5 N

도로 위의 비행체, 아마도 이것이 최근에 람보르기니가 발표한 콘셉트 카 란차도르(Lanzador)의 대표적인 특징으로 보입니다.

람보르기니가 지난 9월 11일부터 20일까지 열린 몬테레이 카 위크(Monterey Car Week )에서 발표한 순수

전기 동력 SUV 슈퍼카 콘셉트는 다른 람보르기니의 차량들과는 다른 차체 비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술적으로 란차도르는 완전한 전기 동력 차량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앞서서 발표한 슈퍼카 리부엘토(Revuelto)가 12기통 엔진과 결합된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인 것의 연장선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람보르기니의 공식 발표에 의하면 2024년 말까지 전체 차종을 전기동력으로 만들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야말로 슈퍼카 브랜드의 큰 변화가 아닐 수 없습니다.

람보르기니의 새로운 콘셉트 카 란차도르(Lanzador)는 스페인어 인 걸로 보이며, 그 의미는 야구의 투수 등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아마 람보르기니가 새로운 공을 던진다는 뜻으로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전통에 따라 유명한 투우 소의 이름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란차도르의 자세한 차체 제원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지붕 높이가 1.5미터라고 하는 걸로 보아,

몇 년 전에 발표된 람보르기니의 SUV 우르스의 전장, 전폭, 전고와 휠베이스 5,112ⅹ2,016ⅹ1,638(mm)에 3,003mm 에

견주어 보면 100mm 가량 낮고 날렵한 비례로 보입니다.

란차도르의 측면 뷰 이미지도 늘씬한 비례의 인상이긴 합니다.

그런데 란차도르의 디자인 이미지는 우르스 보다는 이미 발표한 우라칸 스테라토(Huracan Sterrato)의 이미지가 모티브가 됐다고 합니다.

우라칸 스테라토는 우라칸의 오프 로드 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우라칸과 오프 로드, 사실 잘 상상이 안되는 조합이긴 한데요, 사진으로 보이는 차량 자체는 은근히 잘 어울립니다.

저 우라칸 스테라토 모델의 사진을 보면 마치 차체가 붕 뜬 듯한 모습인데요,

본래 우라칸의 최저 지상고(ground clearance)가 135mm 인데요, 란차도르는 그보다 45mm 더 높은 170mm 라고 합니다.

추측하건대 사진 속의 우라칸 스테라토 역시 170mm 정도 될 듯 합니다.

실용적인 보통의 중형 세단, 가령 쏘나타 급의 차량이 대체로 155mm 내외이고, 실용적 오프 로더 차량 2022년형

지프 랭글러의 지상고가 9.7 인치, 약 246.4mm 인 걸 감안하면, 170mm의 지상고는 오프 로더에게는 상당히 낮은 것이지만,

다른 람보르기니 차량들에 비하면 공중에 뜬 듯한 높이인 셈입니다.

그런 맥락에서 란차도르를 가리켜 도로 위의 비행체 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란차도르는 디자인 이미지에서 우주선의 이미지를 추구했다고 합니다.

그런 흐름으로 본다면 인스트루먼트 패널의 디자인이나 마치 미사일 발사 버튼 같은 뚜껑이 달린 시동 버튼의 디테일은 우주선,

혹은 전투기 등에서 볼 수 있는 요소들입니다.

물론 시동 버튼의 뚜껑은 이미 람보르기니의 다른 차량에서도 쓰이는 디자인 요소이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2열 이후의 공간에서 트림 류의 디자인에서 역동적인 선을 쓴 것 등에서 우주선이나 전투기의 기체 형상과 같은 이미지가 보이기도 합니다.

한편으로 앞 트렁크-서구 기업들은 프렁크(frunk)라는 신조어를 쓰긴 합니다-에는 가방을 실을 수 있는 수납공간도 마련해 놓은 걸 볼 수 있습니다.

콘셉트 카 이지만, 상당히 양산형에 가까운 디테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차들이 생산량이 수십만 대 이런 식이 아니기 때문에, 콘셉트 카와 양산 모델의 차이가 적을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