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렉서스 첫 순수전기차 올뉴RZ 출시 한번 충전 377㎞ 주행

렉서스 첫 순수전기차 올뉴RZ 출시 한번 충전 377㎞ 주행

현대모비스 야간 안전사고 예방하는 신개념 헤드램프 개발

렉서스의 첫 전용 전기차 ‘디 올 뉴 일렉트릭 RZ'(RZ450e)와 3가지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갖춘 ‘뉴 제너레이션 RX'(RX 시리즈) 등 2종의 전동화 모델이 국내 출시됐다.

렉서스코리아는 21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몰 커넥트투에서 간담회를 열고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LEXUS ELECTRIFIED·렉서스 전동화)’

비전하에 렉서스의 첫 전용 전기차 RZ450e와 뉴 제너레이션 RX 등 전동화 모델 2종의 출시를 발표했다.

RZ450e는 렉서스 브랜드가 처음 선보이는 순수 전기차(BEV)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TNGA를 탑재해 새 디자인 방향성과 주행 성능을 구현한 렉서스 브랜드 변화의 출발점이라고 렉서스코리아는 소개했다.

BEV 전용 71.4kWh(킬로와트시)의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갖추고,

렉서스 최초로 실리콘 카바이드(SiC) 인버터를 채택해 1회 충전으로 최대 377㎞까지 달릴 수 있다. 시스템 총출력은 312마력이다.

RZ450e는 수프림과 럭셔리 총 2개의 모델로 출시된다.

RX 시리즈는 2006년 처음 출시된 렉서스 핵심 모델 RX의 전동화 버전이다.

하이브리드(HEV) 모델인 RX350h,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PHEV)인 RX450h+, 퍼포먼스를 강화한 터보 엔진 하이브리드 모델(터보 HEV) RX500h F 스포츠 퍼포먼스 등 총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나왔다.

RX350h는 2.5L 4기통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과 고효율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해 시스템 총출력 249마력을 발휘하는 동시에 13.6㎞/L의 복합 연비를 제공한다.

RX450h+는 2.5L 직렬 4기통 자연흡기 엔진과 18.1kWh의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시스템 총출력 309마력을 갖췄다.

1회 충전 시 전기모드로만 최대 약 56km(복합기준) 주행이 가능하며 복합연비는 14.0㎞/L(휘발유)이다.

RX500h F 스포츠 퍼포먼스 모델은 2.4L 터보 엔진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조합과 새로운 바이폴라 니켈 메탈 배터리가 탑재됐다.

이를 통해 시스템 총출력 371마력에 달하는 강력한 주행 성능을 선보인다고 렉서스코리아는 설명했다.

UX 300e를 직접 시승

제주시에 자리한 렉서스 전시장 주차장에서 만난 UX 300e는 콤팩트 스포츠실용차(SUV)답게 작았지만 날렵한 디자인이 돋보였다.

시승 코스는 제주시 전시장에서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카페까지 총 78㎞ 거리였다. 제주도 내륙 중산간 지역의 구불구불한 산악 도로를 달리는 코스다.

회사 쪽 말대로 승차감은 훌륭했다. 전기차답게 액셀 페달을 밟자마자 빠르게 치고 나갔다. 최고출력 204마력에 최대토크 30.6㎏·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7.5초다. 방지턱을 시속 40∼50㎞로 넘어봤다. 덜컹거리지 않고 부드럽게 넘어갔다.

코너링도 안정적이었다.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채 시속 50㎞가 넘는 속도로 좁은 급커브길을 통과해봤다. 불안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주행 모드는 스포트·노말·에코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스포트 모드로 바꾸자 액셀 페달의 민감도가 높아졌다.

같은 깊이로 페달을 밟았을 때, 노말·에코 모드보다 스포트 모드에서 속도가 더 빠르게 증가했다.

시승을 마친 뒤 확인한 전비는 5.1㎞/㎾h다. 공인 복합전비 4.7㎞/㎾h보다 살짝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출발 전 주행가능 거리는 255㎞였고, 도착 후 주행가능 거리는 173㎞였다. 실제 달린 거리(78㎞)보다 4㎞에 해당하는 배터리 양을 더 쓴 셈이다.

차량 내부는 ‘구식’과 ‘클래식’의 경계선에 애매하게 걸쳐 있어, 전기차에서 떠올릴 수 있는 미래차 이미지를 느끼기엔 부족했다.

내부 중앙에 달린 7인치 디스플레이는 터치스크린이 아니다. 센터 콘솔에 마련된 패드를 통해 조작해야 해 불편했다.

운전석은 안락했다. 하지만 뒷자리는 성인이 앉기에는 다소 협소했다. 무릎과 앞 좌석 시트, 정수리와 천장 사이에 주먹 1개가 들어간다.

앞 좌석 시트와 바닥은 딱 붙어 발을 안쪽으로 넣을 수 없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