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르노그룹의 ‘암페어’와 르노코리아 전기차 생산 전망은?

르노그룹의 ‘암페어’와 르노코리아 전기차 생산 전망은?

기아 텔루라이드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

르노코리아가 한국에서 연산 20만 대 규모의 배터리 전기차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2021년 8월 중국 길리홀딩스그룹과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생산하기로 한 데 이어 전동화 전략이 좀 더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GM 한국사업장이 한국 생산을 25만 대에서 50만대로 늘리고 온스타를 출시하기로 했다.

쌍용은 KG모빌리티로 사명을 바꾸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 있다.

르노코리아와 GM 한국사업장, KG 모빌리티 모두 한국 내 사정만 보면 규모의 경제를 충족하지 못한다.

그러나 르노와 GM이 이끄는 앞 두 회사와 달리 KG 모빌리티는 독자생존 해야 한다는 차이는 있다.

그중 GM은 한국에서 당장에 전기차 생산을 위한 계획이 없다. KG모빌리티는 해외 시장에 기존 모델의 배터리 전기차를 판매하고 있다.

각 자동차회사가 처한 상황과 기술적 역량이 다르다. 그래서 제품 포트폴리오도 다르다. 르노코리아는 이미 다양한 전기차를 판매한 적이 있다.

지금은 2022년 말 르노의 e-Tech를 활용한 XM3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집중하고 있다. 르노그룹의 전동화 전략과 르노코리아의 미래를 전망해 본다.

르노그룹의 탄소중립을 위한 전동화 전략이 1차로 완성된 것은 2020년 10월이다.

1차라는 것은 모든 자동차회사가 1년에 한 번 혹은 두 번까지도 바꾼다는 의미이다.

지정학적 조건의 변화도 있고 에너지 대 전환에 대한 전망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원자재 공급 상황이 계속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골드만삭스로 대변되는 미국 월가가 제시하는 화두를 따라갔었다.

그들의 신뢰성을 믿지 않는 지금은 각자도생의 길을 찾고 있는 형국이다.

르노는 배터리 전기차 부문에서는 앞선 행보를 보이는 메이커다.

르노는 12년 전 첫 번째 배터리 전기차 조에를 출시했다.

르노는 2020년 배터리 전기차 외에 클리오, 캡쳐, 뉴 메간 및 뉴 메간 에스테이트, 아르카나 등에 E-TECH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8개를 라인업하고 있었다. 그러나 판매 대수는 35만대로 많지 않았다.

그것을 바탕으로 그룹 모빌리티 전략 르노 이웨이스(eWays)를 공개했다.

유럽에서 2030년까지 CO2 배출량을 2010년에 비해 50% 줄이고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제품 포트폴리오도 공개했다. 배터리 전기차에서는 르노 브랜드의 메간 이비전과 다치아 브랜드의 스프링 일렉트릭 등 두 개의 새로운 배터리 전기차를 공개했다.

확장된 르노 E-TECH 라인업을 위한 세 가지 새로운 하이브리드 모델도 공개했다.

르노그룹은 전동화 모델을 E-TECH로 통칭하고 있으며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그리고 배터리 전기차가 있다.

르노는 이 신기술을 탑재 한 세 대의 신차 출시로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확대하기 시작했다.

뉴 아르카나(QM6 해외 명) E-TECH 하이브리드, 캡쳐 E-TECH 하이브리드 및 뉴 메간 해치백 E-TECH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2021년 상반기에 유럽에서 출시됐다.

이를 시작으로 모든 새로운 모델은 배터리 전기차는 물론이고 전동화 버전을 라인업하고 있다.

2020년 기점 5년 이내에 전기 또는 하이브리드 차의 판매를 50%로 늘린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잠깐 짚고 넘어갈 것은 제품에 관한 것이다. 프랑스 등 남유럽은 내연기관차도 1리터와 1.5리터 사이의 소형차가 중심이다.

르노 메간 이비전과 다치아 스프링 일렉트릭도 소형차다.

전기차 전용 CMF-BEV를 베이스로 한다. 다치아 스프링 일렉트릭도 소형 트렌디한 도시 자동차를 표방하고 있다.

개인, 공유 또는 전문 모빌리티에 관계없이 스프링은 간단하고 안정적이며 액세스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한다.

주로 중대형부터 시작하는 다른 글로벌 플레이어들과 다르다.

전기차 시대로 바뀌어도 그들만의 고집은 여전하다

글로벌 자동차회사들이 중·대형차부터 시작하는 것은 수요가 적은 초기의 수익성을 위한 것이다.

물론 전기차로의 전환이라는 당위성과는 배치된다.

에너지 절약과 환경보호를 위한다면 가능한 작은 차를 사용해야 한다.

그것은 이상적인 관점에서 이야기이다.

유럽이나 일본을 제외하면 소비자들은 이미 익숙한 소비 패턴에서 벗어나려 하지 않는다. 전기차로의 전환에 큰 걸림돌 중의 하나다.

다치아 스프링 일렉트릭은 오늘날 대세인 SUV 로 분류할 수 있으며 4인승 모델이다.

세컨드카 개념이 약하고 하나의 모델로 다재다능한 기능이 있어야 하는 유럽의 소비자들을 겨냥한 것이다.

1회 충전 주행거리도 225km~295km로 필요 충분하다.

시선을 끌었던 것은 2021년 1월 발표한 그룹의 새로운 경영전략 르놀루션이다.

르놀루션은 소생, 혁신, 변혁 등 3단계로 구성됐다 수익성과 모빌리티가 슬로건이다.

비용관리와 고정비 절감, R7D및 설비투자비용을 2025년까지 수익의 약 10%에서 8%로 축소하기로 했다.

목표는 2025년까지 24개의 신차를 출시하기 위함이다.

2030년까지 매출의 최소 20%를 서비스, 데이터, 에너지 트레이딩에서 창출하면서,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 회사에서 자동차에 적용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회사로 변화해 나간다는 비즈니스 모델의 완전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