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르노 복고풍 EV 트윙고 공개 2026년 판매

르노 복고풍 EV 트윙고 공개 2026년 판매

에어 스포일러의 역할은 무엇일까요?

르노가 복고풍 전기 해치백 ‘트윙고(Twingo)’ 프로토타입을 깜짝 공개했다.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CEO는 지난 15일(현지시간) 투자자의 날을 맞아 향후 브랜드 전략을 공개하고 트윙고 전기차 콘셉트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그는 “트윙고 EV는 유럽에서 소형 SUV를 만드는 데 필요한 원재료 평균의 절반을 사용하며 도로 공간 역시 20% 적게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윙고는 1993년 4월 내연기관 모델로 첫 출시, 깜찍한 디자인으로 한 해 동안 12만 5천대가 판매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린 경차다.

이에 르노는 해당 트윙고를 2026년 다시 판매하기로 결정, 오리지널 모델에서 영감을 얻은 순수 전기 해치백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다.

공개된 이미지를 살펴보면 일반적인 차량 외관은 1세대 트윙고와 상당 부분 공유되지만

프론트페시아는 기존 독특하고 귀여운 헤드라이트 디자인을 현대적이면서도 매력적인 모양으로 새롭게 해석했다.

후드 위쪽으로는 독특한 형태의 3중 통풍구가 바깥으로 튀어나온 모습이다.

르노는 구체적인 사양에 대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kWh당 6.2마일(10km)의 효율성을 약속,

kWh당 4.2마일(6.7km)의 후륜구동 아이오닉6를 넘어서는 효율적인 전기차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형 트윙고는 ‘AmpR Small’ 모듈식 아키텍처를 사용, 르노의 새로운 르노5 해치와 르노4 소형 SUV 아래에 위치하게 된다.

또한 설계 및 엔지니어링, 생산은 르노의 소규모 EV 부문 Ampere에서 담당할 예정이다.

차량 가격은 2만 유로 미만(한화 2800만원)에서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는데, 다른 경쟁 모델과 비교할 때 저렴한 가격은 아니라는 평가다.

한편 트윙고 EV는 내년 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최종 양산형 버전이 공개될 예정이다.

포터의 심장 디젤에서 LPG로 바뀐다 현대차 2024 포터 II 출시

현대자동차가 오는 22일 1톤 소형 트럭 ‘2024 포터 II’를 출시했다.

2024 포터 II는 LPG 터보 엔진을 신규 적용해 동력성능과 경제성을 높이고 인포테인먼트∙편의사양을 강화해 전반적인 상품성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2024 포터 II에 기존 2.5 디젤 엔진 대신 새로 개발된 스마트스트림 LPG 2.5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스마트스트림 LPG 2.5 터보 엔진은 터보차저를 적용해 저속에서의 토크를 개선하고 디젤

엔진 대비 출력을 24마력 높여 5단 자동변속기 기준 최고출력 159마력의 우수한 동력성능을 제공한다.

2024 포터 II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LPG 가격과 개선된 연비로 기존 디젤 모델 대비 연간 약 70만 원의 유류비 절감이

가능해 뛰어난 경제성을 갖췄으며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줄여 하이브리드 차량과 동등한 수준의 친환경성을 확보했다.

현대차는 2024 포터 II에 고객 선호도가 높은 인포테인먼트∙편의사양을 트림별로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더욱 강화했다.

현대차는 기존 상위 트림에 적용되던 일반 오디오 시스템, 스티어링 휠 오디오 리모컨,

오토라이트 컨트롤, 트리플 턴 시그널 등을 엔트리 트림인 스타일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또한 최상위 프리미엄 트림에만 적용되던 열선 리어글래스를 모던 트림에 기본화하고 프리미엄

트림에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후방 모니터, 1열 USB 충전기를 기본 적용해 편의성을 강화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