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메르세데스 벤츠 11세대 E300 4매틱 AMG

메르세데스 벤츠 11세대 E300 4매틱 AMG

국내에서 보고 싶은 핫해치 전기차 2가지

메르세데스 벤츠 11세대 E클래스를 시승했다.

전기차 시대로 가는 과정의 모델답게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인터페이스와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를 위한 하드웨어의 진화가 특징이다.

E클래스 세단 세계 1위 시장답게 미국보다 먼저 출시된 것도 이제는 특별한 것이 아니다.

메르세데스 벤츠 11세대 E300 4매틱 AMG 라인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이 시대의 화두는 전기차와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로 통합됐다.

2016년 메르세데스 벤츠가 제시했던 C.A.S.E.에서 발전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브랜드의 헤리티지는 어떤 역할을 할까? 그동안 자동차산업은 전자산업과 달리 어느날 갑자기 등장한 신참자가 게임 체인저가 되기는 쉽지 않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트리거(Trigger)의 역할은 할 수 있을지언정정 주도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인공 지능이 3세대를 맞으면서 특이점을 지났다는 평가와 함께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 같은 분위기다.

돌이켜 보면 3D텔레비전도 그랬고 블록체인과 증강현실, 메타버스도 그랬다.

무언가 우리가 알 수 없는 기술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우리의 함을 바꿀 것이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러나 돌이켜 보면 20세기 전기와 전화, 자동차에 이어 21세기에는 스마트폰이 모든 것을 빨아들였다.

사람의 삶의 형태를 바꾼 것이다. 대면보다는 비대면이 일상화됐고 사람들은 그전보다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더 강해지고 있다.

자동차에서의 신기술은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가 결합된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다.

그러면서 소위 외부의 파괴적 경쟁자로 평가되는 거대 기술기업들이 자동차산업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들여다보면 이미 오래 전부터 충돌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기술

즉 적극적 안전장비를 개발해 발전시켜 온 자동차회사들이 오히려 자율주행기술에 더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궁극적으로 무인자동차로 가더라도 안전성, 즉 Safety와 Security는 어떤 경우라도 배제될 수 없는 핵심 요소다.

많은 미래학자들은 휴대전화와 인터넷의 발전을 예로 들며 금방이라도 무인자동차 시대가 도래할 것처럼 예측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것이 간단치 않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이고 있다. 물론 그 역시 바뀔 수 있다.

자동차는 움직이는 장비라는 점에서는 휴대전화와 같지만 상호 간에 접촉, 또는 여타 복잡한 상황에서 안전이 보장되어야 한다는 점에서는 전혀 다른 장비이다.

그러니까 Driving Device라는 용어에 동의하더라도 그렇게 간단하게 도로 위를 안전하게 달릴 수는 없다는 것이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적극적 안전기술의 시작인 ABS를 비롯해 ECS, BAS, Pre safe 등 수많은 사고 방지기술을 개발해 실제 차에 적용해 왔다.

결국 이런 기술들이 그동안 축적되어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자율주행차라는 새로운 시대를 예측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리고 어떤 형태의 구동 기술이 적용되더라도 자동차는 결국 탑승 공간과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