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미국 9월 판매량 ; 현대차와 기아의 미국 판매량이 8월에 이어 9월에도 반등에 성공했다.

현대차 9월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3% 증가한 5만 9465대, 기아는 6.4% 증가한 5만 6270대를 각각 기록했다.

현대차와 기아를 합친 9월 판매량은 3.8% 증가한 38만 4451대다.

[ 벤츠 GLE 350 e 4MATIC – 고급스럽게 피어난 전동화의 가치 ]

월간 판매량이 젼년 대비 증가하면서 분기 실적도 개선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를 합친 현대차는 3분기 3.2% 증가한 19만 9643대, 기아는 4.3% 증가한 18만 4808대를 각각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의 3분기 총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38만 4451대를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현대차가 8.2% 감소한 56만 9178대,

기아는 6.7% 감소한 51만 8148대, 현대차와 기아를 합친 실적은 7.5% 감소한 108만 7362대다.

주요 브랜드 가운데 지엠(GM)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7.2% 감소한 163만 9591대로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다. 토요타는 15.4% 감소한 157만 1714대로 뒤를 잇는다.

현대차그룹과 4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스텔란티스는 9월 6.4% 감소한 38만 6375대, 올해 누적 판매량은 12.2% 감소한 120만 3943대를 기록했다.

미국 9월 판매량

스텔란티스는 8월 현대차그룹에 간발의 차이로 뒤쳐졌던 판매량을 9월 2000여 대 차이로 뒤집는데 성공했다.

현대차와 기아 판매는 순수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차가 주도했다. 현대차는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아이오닉 5, 싼타페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모델이 역대 분기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 5는 9월 1306대를 팔아 올해 누적 판매량이 1만 8492대를 기룩했다.

기아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88%의 기록적인 증가세를 보여준 스포티지를 중심으로 한 SUV가 판매를 주도했다.

쏘렌토와 셀토스의 판매량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79%, 37% 급증했다.

현대차는 “3분기 판매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라며 “강력한 라인업과 공급 극대화로 남은 분기 판매를 끌어 올리겠다”라고 말했다.

기아 역시 “소형 SUV와 전기차를 중심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있고 텔루라이드의 생산량 증가를 통해 4분기에도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3분기 총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38만 4451대를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현대차가 8.2% 감소한 56만 9178대,

기아는 6.7% 감소한 51만 8148대, 현대차와 기아를 합친 실적은 7.5% 감소한 108만 7362대다.

주요 브랜드 가운데 지엠(GM)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7.2% 감소한 163만 9591대로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다. 토요타는 15.4% 감소한 157만 1714대로 뒤를 잇는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