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 포르쉐 증시 상장 , 첫날 시총 750억 유로 달성 ‘BMW · 벤츠 누르고 4위 안착’ ]

벤츠 GLE ; 최근 자동차 시장에 부는 ‘전동화의 흐름’은 말 그대로 피할 수 없는 주류가 되었다. 실제 많은 브랜드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전동화 기술’을 여러 포트폴리오에 적용하고 있으며 연이어 시장에 투입,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역시 이러한 흐름에 발을 맞추고 있다.

EQS를 비롯해 전기차 역시 시장에 투입하고 있으며 마일드 하이브리드 및 PHEV 모델 역시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마주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전동화 SUV, GLE 350 e 4MATIC은 어떤 매력과 가치를 제시할까?

브랜드의 중형 SUV 모델인 ‘GLE’의 파생 모델인 만큼 GLE 350 e 4MATIC은 넉넉한 체격을 자랑한다.

실제 GLE 350 e 4MATIC는 4,930mm에 이르는 긴 전장은 물론이고 각각

2,010mm와 1,780mm의 전폭과 전고를 갖춰 ‘존재감’을 과시한다.

여기에 2,995mm에 이르는 긴 휠베이스를 갖춰 공간 가치를 기대하게 만든다.

다만 PHEV 사양에 제법 거대한 배터리를 탑재한 탓에 공차중량이 2,655kg에 이른다.

메르세데스-벤츠의 SUV 라인업 중 하나로 ‘M-클래스’로 등장해 이름을 바꾼

GLE는 말 그대로 넉넉하고 고급스러운 모습으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켜왔다.

그리고 이러한 디자인 기조는 현재의 GLE에도 고스란히 이어진다.

최근 메르세데스-벤츠가 선보이고 있는 디자인 기조, 그리고 GLE 고유의 체격을 고스란히 이어 받으며

균형감을 강조한 프론트 그릴과 더욱 균형감이 돋보이는 헤드라이트를 담고 있다.

이러한 모습에 맞춰 넉넉함을 강조한 바디킷 역시 균형감을 강조한다.

측면에서는 ‘넉넉한 여유’를 과시한다. 실제 차량의 체격 자체가 워낙 큰 만큼 기본적인 스케일이 돋보이며,

거대한 휠하우스가 더해져 차량의 무게감을 더욱 명확히 제시한다.

여기에 깔끔하게 연출된 펜더와 도어 패널 역시 만족감을 높인다.

끝으로 후면 디자인은 최근 메르세데스-벤츠가 선보이고 있는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고스란히 이어 받은 것은 물론이고

대형 SUV의 감성을 드러내는 볼륨감이 돋보이는 바디킷을 더해 감성적인 만족감을 높인다.

한편 프론트 펜더 위쪽에 EQ 파워 엠블럼이 더해져 ‘GLE 350 e 4MATIC’가 가진 전동화의 기조를 선명히 드러낸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