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볼보 리콜 ;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폴스타오토모티브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총 33개 차종 7만 978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XC60 등 9개 차종 5만8165대와 폴스타오토모티브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폴스타 2 Long range single motor 등 2개 차종 2410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계기판에 표시되는 차량 속도가 실제 차량 속도보다 낮게 표시되는 안전 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 현대차 2세대 완전변경 ‘코나’ 내년 상반기 출시… EV 버전 482km 주행 전망]

이 결과 국토부는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MG GT 43 4MATIC+ 등 6개 차종 5599대는

변속기 배선 커넥터의 체결 불량으로 차량 진동에 의한 커넥터 체결이 느슨해지고, 이로 인해 주행 중 빗물 등이 커넥터로 유입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한 A 220 Hatch 등 10개 차종 3974대(판매이전 포함)는 연료공급호스와 흡기 파이프 간의 간섭으로 연료공급호스가 손상되고,

이로 인해 연료가 연료가 누출되어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

볼보 리콜

EQB 300 4MATIC 126대(판매이전 포함)는 신고한 차량 제원(길이 및 축간거리)이

실제 차량 제원에 미달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되어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고,

국토교통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F-PACE D200 등 2개 차종 65대(판매이전 포함)는 방향지시등이 작동할 때 주황색 및 빨간색이 섞여서 나타나는 작동 방식이 국내의 안전기준에 부적합 하다는 사항이 확인됐다.

이 결과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GL1800 등 3개 이륜 차종 639대는 엔진 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데이터 간 간헐적 충돌에 의한 시동 유지 소프트웨어가 초기화되고,

이로 인해 엔진 점화 및 연료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한편 이번 결함 시정과 관련하여서 각 제작 회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 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