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스타일링과 실용성이 무기, 푸조 408 1.2 터보 가솔린 GT

스타일링과 실용성이 무기, 푸조 408 1.2 터보 가솔린 GT

강렬한 표정의 슈퍼카, 람보르기니 리부엘토

4 도어 크로스 오버 쿠페로 패스트백과 크로스오버를 융합해 세단 스테이션왜건 SUV를 표방하는 모델이다.

푸조만의 독창적인 스타일링 디자인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프랑스차의 성격이 세일즈 포인트다.

오늘날 대부분의 모델이 그렇듯이 거의 모든 ADAS 기능이 채용되어 있다. 푸조 408 GT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SUV의 시대다. 그것을 오프로더, 크로스오버, 컴팩트 SUV 등 세분화하는 시대다.

세분화는 21세기 들어 시작된 화두였다. 유럽시장 분류인 A세그먼트부터 F세그먼트까지 풀 라인업하는 것이 시작이다.

차체 타입도 세단과 쿠페, 왜건, 컨버터블 등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한다. 여기에 하나의 모델에도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탑재해 세분화한다.

트림도 극단적으로 나누어 모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충족한다는 의미다.

지금 SUV에서는 재규어의 이보크 카브리오가 있다. 하지만, 세단의 그것과는 다르다.

세분화의 폭이 좁다

그래도 정통 SUV와 오프로더에 더해 크로스오버와 CUV 등으로 세분화하고 있다.

그러나 세단의 그것과는 달리 한계가 있다. 그래서 하나의 모델에 모든 것을 표현하려 하고 있다.

토요타는 크라운이라는 이름 아래 크로스오버와 해치백, 세단, 에스테이트 등 네 가지 차체 타입을 라인업하고 있다.

조는 408이라는 크로스오버와 3008 또는 3008 SUV 등으로 라인업을 확대하는 방법을 택하고 있다.

푸조 408은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같은 세그먼트의 장르로 분류할 수 있다.

푸조 408은 세컨드카라는 개념이 없는 유럽시장에서 하나의 모델로 다재다능해야 한다는 차만들기를 보여 주고 있다.

지금은 308과 3008 시리즈가 볼륨 모델이지만 한 때 푸조의 얼굴이었던 405 이래 D세그먼트 모델을 현대적으로 해석해 내놓은 것이 C세그먼트의 408이다.

21세기 들어서며 환경문제가 본격적으로 부상하자 가능한 작은 차를 타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그런 면에서 푸조 등 남부 유럽 메이커들의 라인업은 시대에 걸 맞는다.

대형차가 없어 시장 확대에 한계가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런 의견은 전기차 시대인 지금 더 강조되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90년대 후반부터 푸조는 많은 변신을 이루며 성공 가도를 달렸었다.

규모의 경제 논리를 펴는 다른 메이커들과는 달리 여전히 독자적인 행보를 했다.

흑자를 기록하며 당시만 해도 토요타, 혼다, BMW와 함께 살아남을 수 있는 4대 메이커로 꼽히기도 했었다.

그 배경에는 보수적인 스타일링 디자인을 채용한 406부터 시작해 206에서 절정을 이룬 푸조만의 색깔이 있었다.

206은 그때까지의 피닌파리나에 의존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완성한 모델이었다.

기존의 205를 보았던 사람이라면 엠블럼을 떼어내면 푸조인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혁신적인 변화였다.

특히 그동안의 푸조 라인업의 디자인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받아들이기 힘든 정도였다.

2011년 생산을 마친 407을 마지막으로 그 역할은 607과 통합된 508에 계승됐다.

큰 차를 만들지 않는 고집은 여전하다. 세분화라고 하는 트렌드를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

신형 408은 206 시대의 전위적인 스타일링이라고 하기에는 거리가 있다. SUV가 가진 한계 때문일 것이다.

다른 브랜드들이 그렇듯이 SUV의 성격을 더 강조하고 있는 사실상은 세단에 가까운 모델이다. 그룹 내에서는 시트로엥 C5 X의 푸조 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