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신형 싼타페 실차 모습에 당황한 소비자들 어떤 모습이길래?

신형 싼타페 실차 모습에 당황한 소비자들 어떤 모습이길래?

벤츠 신형 E클래스는 S클래스 버금가는 상품성 갖췄다

현대차 신형 싼타페 디자인이 공개된 가운데 위장막을 완전히 벗고 공도를 주행 중인 실차들이 곳곳에서 발견돼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의 8월 공식 데뷔를 앞두고, 지난 18일 외관 디자인을 공개한 바 있다.

공개된 디자인은 앞서 나온 수많은 예상도와 비슷하게 직선미를 강조한 수평형 레이아웃에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디자인 됐다.

테일램프를 리어범퍼에 가깝게 배치하는 등의 파격적인 시도를 한 후면부는 안쪽 그래픽은 헤드램프처럼 ‘H’ 모양 픽셀 그래픽이 적용됐고,

리어범퍼에 위치한 방향지시등이 특징이자 논란이 가장 큰 부분이다.

신형 싼타페에 대한 논란은 디자인 공개 후 실제 차량이 공도를 주행하는 사진과 영상이 포착된 후 더 커지고 있다.

국내 한 도로에서 촬영된 싼타페의 실제 사진을 살펴보면 중형 SUV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나게 길고 늘씬한 모습이 눈에 띈다.

네티즌들은 이러한 부분에 “일부러 늘려놓았다”, “상조회사에서 나오는 장례식 차량 같다” “뭔가 부자연스럽다”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싼타페의 실물 평가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점은 이것 뿐만이 아니다. 현재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후면부에 대해서는 사진으로 봤던 것보다 더 뒤태가 실망스럽다는 평가가 많았다.

특히 후면부가 과거 가장 못생긴 차 50선에 선정됐던 로디우스를 닮았다는 말은 물론 “쏘렌토 못 이긴다”,

“뒤만 놓고 보면 영락없는 봉고차다”

“방향지시등의 영향으로 차량의 하체부분이 너무 쳐져 있는 느낌을 준다” 등의 혹평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신형 싼타페는 동급 경쟁 상태인 기아 쏘렌토에 패배하며 꺾인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야심차게 선보인 풀체인지 모델로, 다음 달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과연 신형 싼타체가 쏘렌토 페이스리트 모델을 제치고 국민 SUV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아는 25일 4세대 쏘렌토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쏘렌토’의 디자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4세대 쏘렌토는 지난 2020년 출시 후 매년 국내에서 6만대 이상 판매되며 3년 연속 중형 SUV 시장 1위를 지켜왔으며

올해도 상반기까지 3만 6000대 이상 판매되며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기아는 더 뉴 쏘렌토에 브랜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를 반영해 신차 수준으로 디자인을 변경했다.

더 뉴 쏘렌토는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구성하는 다섯 가지 키워드 중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Bold for Nature)’을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인 세련미와 강인한 이미지가 조화를 이룬 외장과 첨단 기술 기반의 모던한 실내 디자인을 갖췄다.

특히 실내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가 적용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공조 전환 조작계 지문인증 시스템 등 운전자 중심의 환경을 구성했다.

기아는 더 뉴 쏘렌토의 가솔린 및 디젤 모델과 하이브리드 4WD 모델은 8월 중순에 가격을 공개하고 출시할 예정이며,

하이브리드 2WD 모델은 인증이 완료된 후 환경친화적 자동차 세제 혜택이 적용된 가격을 공개하고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는 브랜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의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에서 영감을 받아 더 뉴 쏘렌토의 내·외장 디자인을 신차 수준으로 변경해 고급감을 한 층 높였다.

더 뉴 쏘렌토의 외장은 ‘미래적인 대담함(Futuristic Boldness)’이라는 콘셉트로 미래지향적이고 다부진 SUV 디자인을 갖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