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심플한 그릴의 신형 BMW M2

심플한 그릴의 신형 BMW M2

신형 싼타페 실차 모습에 당황한 소비자들 어떤 모습이길래?

BMW가 고성능 브랜드 M을 통해서 고성능 쿠페 M2를 내놓았다.

BMW에서 짝수를 쓰는 모델은 쿠페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3시리즈 세단의 2도어 모델로 이해하면 큰 무리는 없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BMW의 고성능 브랜드 M이 더해진 M2는 3시리즈 세단의 2도어 쿠페 차체를 가진 고성능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짝수로 구분하기 전에는 3시리즈 쿠페 모델로 나왔던 모델들, 즉 M3는 중형급 차체의 실용적 성격과 BMW

특유의 주행성능을 양립시킨 차량으로 받아들여졌고,

특유의 크롬 키드니 그릴과 두 개의 원형 헤드램프로 BMW의 아이덴티티를 가진 차량으로 소비자들에게 받아들여졌었다.

그리고 오늘 살펴보는 신형 M2 모델의 측면 뷰를 보면 과거의 3시리즈 쿠페의 실루엣과 비례를 거의 그대로 보여주는 인상이다.

물론 세부적으로는 다른 부분도 있을 것이지만, 전체 이미지가 거의 같다는 의미이다.

가장 눈에 띄는 건 긴 후드 비례이다. 차체 길이 대비 29%의 비례를 가지는 것이 1시리즈 등의 소형급을 제외한 8시리즈까지의 BMW의 특징이다.

게다가 단지 후드만 긴 것이 아니라 엔진의 무게 중심이 앞 차축에 맞추는 설계를 추구하는 것이 BMW의

이른바 기차가 레일을 달리듯 정확한 코너링 성능과 직진성을 추구하는 기술적 특징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벤츠가 엔진의 중심을 앞 차축보다 뒤로 배치해 안락함을 추구하는 것과 대비되는 기술 추구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기본적으로 두 메이커 모두 고성능이라는 점은 공통적이다.

그런 관점에서 과거의 M3나, 오늘의 M2 모두 소위 고성능 코너링 머신이라는 BMW의 기술적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차량으로 나왔다는 점이 차량의 콘셉트일 것이다. 그리고 그런 특성을 보여주는 시각적 도구로써 차체 디자인이 어필된다.

그런 맥락에서 눈에 띄는 건 다른 BMW 승용차 모델과 차별화된 키드니 그릴의 디자인을 들 수 있을 것이다.

거의 모든 BMW의 차량들이 크롬의 테두리를 가진 키드니 그릴을 쓰는 것이 1933년에 최초로 키드니

그릴을 달고 나왔던 303모델 이후 90년간의 전통이었다.

물론 1980년대의 M1을 비롯해 그동안 등장했던 몇 종류의 콘셉트 카, 몇 년 전의 비전 시리즈

등은 매우 심플하게 차체를 잘라낸 듯 두 개의 사각형 같이 디자인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새로운 M2의 키드니 그릴은 그러한 심플함을 추구했던 콘셉트카의 것과 최근의 크롬 키드니

그릴을 합쳐 놓은 디테일을 보여준다. 게다가 키드니 그릴의 외곽 형상 자체도 사각형이 아닌, 사각형의 이미지를 가진 5각형으로 보다 역동성을 추구하고 있다.

조형적으로 본다면 짝수의 모서리를 가진 도형이 정적인 감성을 지향하고

홀수의 모서리 도형이 역동성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키드니 그릴은 전체의 이미지는 사각의 개념이지만, 디테일에서는 역동성의 홀수 형태로 디자인했다.

게다가 그릴 주변의 차체 형상은 입체감이 도드라지지 않는 상태에서는 매끈한 인상이지만,

그림자에 의해 면의 굴곡이 드러나면 의외로 많은 디테일을 보여주는데, 마치 크롬 키드니 그릴을 차체 색으로 칠해 놓은 것 같은 인상의 디테일을 보여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