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아우디 Q3 ; 최근 시장의 대세는 실내 거주성을 강조한 전기차.

일부 모델은 퍼포먼스를 강조하기도 하지만 편안한 승차감과 넉넉한 주행거리를 내세우며 친환경 자동차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아우디는 최근 이러한 시장의 빈틈을 노려 Q3와 Q3 스포트백을 출시했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연비로 무장,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한 것.

아우디 역시 순수전기차 Q4 E-트론을 선보였지만, 치열한 전기차 시장 뿐 아니라

기존의 전통적인 내연기관 시장도 놓치지 않겠다는 야심이 엿보이는 행보다.

[ 포르쉐 증시 상장 , 첫날 시총 750억 유로 달성 ‘BMW · 벤츠 누르고 4위 안착’ ]

이번에 시승한 Q3 스포트백은 그런 전략을 정면으로 꿰뚫는 모델이다.

공간 활용성을 강조한 SUV, 젊은 소비자층을 노린 매끈한 스포트백 라인, 2리터 디젤엔진을 기반으로

한 뛰어난 연비와 아우디의 장점인 사륜구동 시스템 콰트로까지 고루 담았다.

외관은 S라인 패키지가 적용, 역동성을 강조했다. 차의 전체 크기는 길이높이 452018451570mm.

동급 경쟁차종 대비 작은 편에 해당한다. 매끄럽게 내려오는 스포트백의 라인은

그런 인상을 더욱 강하게 만드는 요소. 그렇기 때문에 SUV보다는 조금 높은 왜건의 이미지도 있다.

하지만 단단한 방패와 같은 크롬 그릴과 범퍼 좌우 아래쪽의 휠 에어커튼은 단단한 인상을 만들었다.

아우디 Q3

옆모습은 두툼한 캐릭터 라인을 배치해 볼륨감을 키웠다. 뒤쪽 역시 좌우로 길게 연결되는

은색 파츠를 범퍼 하단에 배치, 강한 인상을 강조했다. 작다는 느낌보다 다부지다는 느낌이 강하다.

실내는 세련됨과 단조로움이 공존한다. 버츄얼 콕핏 플러스와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가

적용된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는 세련됨을 강조한다.

아우디 커넥트 시스템이 기본 장착, 계기판을 가득 메우는 지도를 비롯해 운전에 필요한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매끄러운 터치 반응과 조작 편의성도 기본. 다만 내비게이션의 안내 음성은 지나치게 기계적이다.

그나마 무선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어 어색한 안내 음성을 굳이 들을 필요는 없다.

일부 모델은 퍼포먼스를 강조하기도 하지만 편안한 승차감과 넉넉한 주행거리를 내세우며 친환경 자동차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아우디는 최근 이러한 시장의 빈틈을 노려 Q3와 Q3 스포트백을 출시했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연비로 무장,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한 것.

아우디 역시 순수전기차 Q4 E-트론을 선보였지만, 치열한 전기차 시장 뿐 아니라

기존의 전통적인 내연기관 시장도 놓치지 않겠다는 야심이 엿보이는 행보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