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아우디 Q4 e-트론 40 Premium 명목을 갖춘 전기차

아우디 Q4 e-트론 40 Premium 명목을 갖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GLS 부분변경 모델 출시

2024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은 보호무역주의에 근간을 둔다.

보조금 전액 지급 기준가를 낮추어 유통마진이 붙는 수입차의 시장 진입이 어려워졌고, 그나마 가격대가 저렴했던 LFP 기반의 전기차 또한 보조금을 삭감한다.

근거는 재활용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면에는 중국 산업이 LFP 배터리 시장의 전반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인 것도 이유다.

또 항속거리가 낮은 자동차들은 보조금이 큰 폭으로 감소된다.

문제는 대한민국의 다수 염가형 전기차들도 LFP 배터리를 사용한다는 점, 진실한 환경보호와 자국 산업의 발전

무엇이 우선인지는 결론짓기가 어렵다. 그나마 경차는 성능계수 평가에서 면제된다.

수입차 업계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차종은 정해져있다. 기존 100% 지급액에 딱 맞춰 걸쳐있던 차종들

예로는 폴스타 2, 모델 Y, ID4 등이 있다. 마진을 낮춰서라도 보조금을 수혜 받아 판매량을 늘리는 전략을 택해 왔다.

옵션을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거나 아예 프리미엄 전략을 택하거나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짜내야 했고, 결국 단가를 낮춘 사례가 많았다.

아무렴 보조금 총액 자체가 감소했다는 점에 전기차 시장 자체는 침체될 우려가 있다.

반대로 원래부터 고부가가치 정책을 펼치던 고사양 전기차들은 수요가 큰 변동이 없을 수 있다.

폭스바겐 그룹은 같은 플랫폼으로도 대중형 전기차와 프리미엄 전기차를 구분 짓는 이원화 전략을 택하고 있다.

내연기관 시절에도 동일했지만, 전기차에는 보조금이라는 변수가 더해지므로 체감 격차는 더욱 크게 벌어진다.

즉, 아우디에서 제조하는 전기차는 더욱 차별화된 디자인과 고사양의 장비로 무장하고 있다.

2021년 공개되었던 아우디 Q4 E-트론 또한 폭스바겐 ID4와 같은 ‘MEB’ 플랫폼을 공용한다.

아우디스러운 디자인과 세팅, 그리고 충분한 편의 장비로 무장하여 2022년 한국 시장에도 공식적으로 출시된 바 다.

국내 수입되는 ‘컴포트’ 트림과 비교하여 상위 등급에 해당한다.

엔진 트림은 단일 모델로만 수입되며, D필러 디자인이 다른 Q4 E-트론 스포트 백의 경우 고사양 모터가 적용된다고 한다.

아울러 단일 모터만 제공되기 때문에 사륜구동을 택할 수 없다.

프리미엄 등급은 S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와 매트릭스 LED램프, 20인치 휠이 추가된다.

또 실내에는 스티어링 휠 열선과 버추얼 콕핏 플러스, 그리고 증강현실 HUD가 적용되는 등 첨단 인포테인먼트 장비 위주로 편의성이 보강된다.

전면 디자인 자체는 딱히 전기차스럽지 않다. 아우디의 상징과도 같던 모노프레임 그릴의 윤곽이 그대로 남아있다.

내부에는 막혀있는 패턴 가니시가 기존 메시 그릴의 형태를 형상화한다.

라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는 검은색 가니시를 부착하고, 헤드램프와 에어 인테이크를 직접 연결해 스포티함을 더했다.

범퍼의 에어인테이크쪽에 세로로 부착된 가니시는 S라인만의 특징이다.

마찬가지로 스포티함을 더하기 위함이다.

매트릭스 LED 램프와 함께 미래지향적인 인상을 주기도 하며, 에이프런도 강조되지 않아 SUV의 성격이 잘 느껴지지 않는다.

전기자동차 전용 플랫폼을 채택함으로써 휠베이스가 길고 프런트 오버행이 짧다.

실내 공간을 확장하기 위해 A필러도 앞쪽으로 밀려나온 캡 포워드 스타일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