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어느새 60주년 포드 머스탱(Mustang) 어떤 길을 걸어왔나

어느새 60주년 포드 머스탱(Mustang) 어떤 길을 걸어왔나

아우디 Q4 e-트론 40 Premium 명목을 갖춘 전기차

지금으로부터 60년 전. 1964년. 1세대로 첫 등장했다. 그리고 여섯 번의 세대변경. 어느새 7세대까지 이어오고 있다.

포드의 아이콘이자 아메리칸 머슬카의 전설적인 모델, 포니카의 선두주자 등등.

따라붙는 수식어도 여러 가지.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올해로 출시 탄생 60주년을 맞이하며 오랜 시간 선택을 받아온 세계적인 베스트셀링 스포츠카, 포드 머스탱(Mustang)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1960년대 전 세계 15~29세 연령층이 40%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 포드.

그들은 젊은 소비자층을 겨냥한 운전이 즐거운 차량을 개발했고, 그렇게 탄생한 1세대 머스탱은 곧바로 특유의 스포티한 외관과 높은 주행 퍼포먼스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당초 판매 목표였던 연 10만대를 출시 석 달 만에 달성했고, 출시 1년 6개월 만에 100만 대를 판매하는 기염을 토했다.

세대를 거듭할 수록 포드는 운전자의 열정을 자극할 최고 수준의 주행 퍼포먼스를 가진 차량을 제공했고

동시에 머스탱의 가치를 남녀노소를 모든 사람들에게 전파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매년 4월 17일 머스탱 데이를 기념하였으며, 머스탱 탄생 50주년이었던 지난 2014년에는 반세기라는 상징성에 걸맞게

머스탱 차량을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86층 전망대에 공중 전시하는 특별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에 머스탱에 매료된 소비자들은 충성도 높은 머스탱 팬이 되어 브랜드 가치를 받아들이기 시작했고

이 팬덤이 보여준 꾸준한 사랑 덕택에 머스탱은 지난 60년 간 단 한 차례의 생산 중단 없는 최고의 아메리칸 머슬카라는 명성을 얻게 되었다.

오늘날, 미국을 넘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한 머스탱은 누적 1,000만 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세계적인 모델에 자리하고 있다.

1964년 뉴욕세계박람회에서 첫 공개된 1세대 머스탱은 특유의 스타일을 앞세워 미국 베이비붐 세대를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출시 첫 날에만 2만 2,000대가 팔리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뒤이어 나온 2세대 또한 주고객은 미국 베이비붐 세대였고, 경제성을 중시하는 그들의 기조에 맞춰 포드는 머스탱을 1세대보다 작은

차체와 개선된 연비가 특징인 차량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1976년부터는 세련된 스타일의 코브라 시리즈를 추가해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석유 파동 이후 1979년 등장한 3세대 머스탱은 이전 1,2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현대적인 스타일의 차량이었다.

3세대 머스탱은 이후 15년간 양산된 스포츠카 역사에서 보기 드문 장수 모델이자, 컨버터블 모델을 추가해 오픈 드라이브 마니아의 니즈를 충족시킨 모델이기도 했다.

현대적인 머스탱의 디자인을 확립한 모델로 일컬어지는 4세대 머스탱은 공기역학적 특성을 고려해 이전 세대보다 둥글게

제작되었지만, 전통적 머스탱의 개성과 디자인 요소 또한 빼놓지 않은 모델로 기억되고 있다.

5세대에 이르러 포드는 기존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형태의 머스탱을 만들면서도 60년대 머스탱의 매력을 잃지 않아 오랜 머스탱

팬은 물론 젊은 세대에게도 환영을 받았다. 2003년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공개한 컨셉카가 큰 화제가 되었고

이를 계승한 5세대 머스탱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마침내 2008년 4월 글로벌 누적 900만 대 판매를 돌파하기도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