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옵션 추가에 합리적 가격 2024 르노코리아 XM3

옵션 추가에 합리적 가격 2024 르노코리아 XM3

데일리 쿠페의 최고봉 아우디 A7 55 TFSI 콰트로

르노코리아의 2024년형 XM3를 시승했다. 다양한 옵션을 동원해 상품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E-Tech 하이브리드 모델에 일렉트릭 골드 컬러를 적용한 디자인 패키지를 적용했다.

풍부한 편의 사양을 갖춘 인스파이어 트림을 추가했다.

긴급제동 보조시스템과 차간거리 경보 시스템을 비롯해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후방경보, 패들 시프트 등의 편의장비가 기본으로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2024년형 르노코리아 XM3 1.6 GTe 인스파이어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자동차회사는 신차를 먹고 산다.

그래서 자동차회사들은 4~6년마다 풀 체인지 모델을 내놓고 중간에 부분 변경 모델로 분위기를 바꾼다.

모델체인지의 의미는 새로운 디자인과 신기술의 채용이다.

모델체인지의 목적은 의도된 진부화다. 다시 말해 기존 모델이 허접하게 보이도록 해 신차를 구매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그것은 20세기 중반 GM이 도입한 마케팅 전략이다.

그것을 20세기 말 4년마다의 모델체인지로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해 성공한 것이 토요타 등 일본 메이커다.

그러나 수없이 반복되는 모델체인지를 거치면서 소비자들의 시선도 달라지고 있다.

독창성이 강한 스타일링과 인포테인먼트와 커넥티비티 성능이 조합된 제품을 원하고 있다.

디자인은 여전히 무기이며 디지털 감각을 어떻게 소화하느냐가 시대를 관통하는 트렌드다.

아직은 레거시 마케팅이 통하는 시대다. 전기차로의 전환 과정에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비율과 디테일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기본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달라졌다면 세단 위주의 시장이 SUV가 대세인 시대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특히 배터리 탑재 공간으로 인해 SUV 는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것도 정통 SUV와 크로스오버, 그리고 요즈음은 거의 사라진 오프로더라는 장르로 나뉜다.

XM3는 라인업에 한계가 있는 르노코리아에서 QM6와 함께 고군분투하고 있다.

두 모델은 세그먼트가 다르고 표방하는 성격에 차이가 있다. 새로운 세팅에 들어간 르노코리아의 도전 과제는 주어진 조건에서 실적을 높이는 것이다.

그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니치 브랜드로 분류되는 르노코리아에 필요한 것은 독창성이다.

제품은 물론이고 마케팅에서도 대량 생산 메이커들과는 달라야 한다.

디퍼런트(2010년, 살림출판사 )의 저자 문영미는 그때까지의 마케팅 교과서와는 전혀 다른 브랜드 구축의 예를 들며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파했다.

과거 르노삼성은 그 ‘디퍼런트’라는 화두를 동원하며 니치 브랜드로써의 한계를 극복하려 했다.

QM3를 계기로 그런 전략이 어느 정도 먹혔으나 본격적으로 성장하지는 못했다.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겠지만, 독과점적인 한국 시장의 특성도 있었다.

지금 다시 르노코리아는 디퍼런트에 집중해야 할 때다.

전동화차가 출시될 때까지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는 시간으로 삼아야 한다.

흔히 하는 캐치프레이즈만으로 성공할 수 없다. 실제로 시장과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어필해야 한다.

좋은 조건에서 좋은 실적을 올리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다.

어려운 도전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브랜드는 성장한다.

부도 직전의 하레이 대이비슨을 살려낸 것은 제품보다는 라이더들의 이미지를 전환한 것이었다는 것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르노코리아가 추진하고 있는 오로라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서는 소비자들의 신뢰를 공고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이 그 시점이다.

넘버 원이 아니라 온리 원이 필요하다는 진리는 더욱 힘을 얻고 있는 시대다. 여전히 다른 제품을 원하는 소비자가 많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