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유채색이 아니어도 충분히 매력적 푸조 408 GT

유채색이 아니어도 충분히 매력적 푸조 408 GT

다시 태어난 캐딜락 뉴 XT4 국내 출시

흰색과 검정색, 그리고 회색과 같은 무채색 위주의 차량이 주를 이루는 한국의 도로에서, 푸조는 개성있는 얼굴과 화려한 유채색의 색상으로 지나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 잡는다.

푸조의 대표 크로스오버 모델 408 GT도 마찬가지다.

이 차량의 시그니처 컬러인 옵세션 블루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청량한 빛으로 예비 오너들을 매료시킨다.

실제로 출시 후 올해까지 판매된 차량 세 대 중 한 대가 옵세션 블루 색상이라고 한다.

푸른 에메랄드 빛의 청량한 시그니처 색상이 매력적이긴 하지만, 옵세션 블루는 푸조 408 GT이 가진 수많은 구매 포인트 중 단 하나에 불과하다.

만약 408 GT가 내세우는 매력이 단순 외장색 하나 뿐이었다면, 무채색의 차량들이 지배하고 있는 한국 시장에서 유채색 모델이 높은 비율의 선택을 받지 못했을 것이다.

이에 필자도 무채색의 다크 그레이 차량을 통해 이 차량의 조금은 색다른 매력을 어필 해볼까한다.

그 첫번째는 기존 자동차 제조사에서 쉽게 시도하지 못했던 새로운 디자인 설계다.

크로스오버 형태를 지닌 푸조 408 GT는 사자 송곳니를 형상화한 DRL이 더 날카롭게 날을 갈았고,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그라데이션 효과를 가미해 일체감 있는 전면부 스타일을 완성한다.

측면부는 물 흐르듯 유려하게 흐르는 캐릭터 라인과 매끄러운 패스트백 스타일의 루프 라인이 조화를 이룬다.

전체적으로는 직선을 많이 사용한 듯 보이지만. 전면 및 측면 패널에 곡선이 적절히 가미돼 유럽 차 특유의 절제된 고급스러움이 여실히 드러난다.

후면부도 C필러 라인 시작점에 ‘캣츠 이어’를 도입했다.

리어 윙을 대체하는 이 자그마한 요소는 푸조 408 GT가 0.28cd에 달하는 공기저항계수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줌은 물론, 차를 한층 더 스포티해 보이도록 만드는 효과를 준다.

재밌는 점은 이러한 디자인이 단순히 차량을 날렵해 보이도록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시간에 따라

혹은 각도에 따라 차량의 색상이 달라 보이도록 설계됐다는 것이다.

푸조 408 GT 외장 디자이너도 설계 초반부터 이 부분을 의도하고 신경써 디자인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실제로 필자가 시승한 푸조 408 GT는 색상이 화려하지 않은 다크 그레이 모델이었음에도 햇빛과 패널의 각도가 조화를 이뤄

평소에는 젊고 날카로운 모습 그대로를, 해질녘엔 이에 걸맞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해냈다.

햇빛의 각도와 패널 디자인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이미지를 선사하는 것이다.

심지어 옵세션 블루 색상을 선택하면 이러한 다채로움을 채도 단위로 느낄 수 있다고.

하지만 필자는 오히려 채색이 짙은 다크 그레이 색상의 차량이었기에 빛을 자유자재로 가지고 노는 푸조의 디자인을 조금 더 일찍 알아챌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아마 옵세션 블루 색상의 차량을 탔다면 강렬한 유채색이 주는 매력에서 아직까지 헤어나오지 못한 상태였을 것이기 때문이다.

세심하지만 강렬한 디자인이 주는 매력은 실내에서도 계속 이어진다. 비행기 조종석에서 영감을 받아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된

‘아이-콕핏(i-Cockpit)’ 디자인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2019년 제네바 모터쇼 때 공개 됐을 때보다 디자인과

상품성이 크게 높아진 실내 디자인 기조는 마치 필자가 자동차가 아닌 우주선에 앉은 듯한 기분이 들게 만든다.

대시 보드 상단부에 자리 잡은 디지털 계기판 클러스터는 송출되는 차량 정보를 3D 입체 화면으로 송출하며

오른쪽의 센터 디스플레이는 아래의 화면식 버튼부인 i-토글 디스플레이와 일체감 있게 디자인 되어 최신 차량치곤 작은 10인치 화면을 사용하고 있음에도 그 부족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