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판매가 증가하는 이유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판매가 증가하는 이유

국내출시가 기다려지는 쉐보레 블레이저 EV

전 세계 자동차 등록 대수는 2021년 기준 약 15억대다.

그중 대부분은 내연기관차나 그를 베이스로 한 전동화차다.

평균 차령이 15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자동차회사들이 2035년부터 모두 내연기관차를 판매하지 않는다 해도

2050년까지 도로 위를 굴러다닌다는 얘기가 된다.

그러나 그 이후로도 내연기관차는 상당 시간 판매될 것이다.

그래서 미국 에너지관리청(EPA)은 2038년 전 세계 자동차 등록 대수가 정점에 이르고 2050년에도 도로 위에는 내연기관차나

전동화차의 비율이 70%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마저도 80억 인구가 130억까지 증가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설득력이 없다.

흐름은 그렇다. 전기차로의 전환을 위한 과정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정리해 본다.

AI에 대해서 세계관의 차이가 있다. 생물학자 최재천 교수는 서구 사람들은 AI를 활용하는

대상으로 본다면 동양 사람들은 AI로 인해 일자리가 사라진다는 점과 AI에 지배당할 것이라는 것 생각을 더 많이 한다고 말한다.

그는 인간은 의식을 갖고 있다는 것이 AI와 결정적인 차이가 있다고 지적한다.

AI는 어떤 형태로든 결국은 인간이 만든 기계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전기차에 관한 뉴스도 자신의 처한 입장이나 세계관에 따라 다르게 받아 들인다.

그것이 극단으로 치달을 수도 있다. 최근 유튜브 사용자들은 그런 극단적 평가를 멀리하는 경향이라는 의견이 있다.

웃음 유발 컨텐츠를 비롯해 일반인이라도 자신들만의 삶을 개척해 나가는 컨텐츠의 클릭 수가 상상

이상으로 높다고 이 부문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그래도 레거시 미디어들의 제목 장사는 계속되고 있다.

21세기 초에는 디젤과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전쟁이 이슈였다.

그것이 2015년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로 인해 일거에 전기차로의 전환으로 바뀌었다.

그동안 뉴스는 전기차에 올인했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은 애널리스트나 경제연구소, 미디어들의 그런 전망이 옳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

지금은 수소 에너지 사용이 다시 힘을 얻고 있고 합성연료나 바이오 연료도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두는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방법의 하나다. 그것은 어떤 형태로든 정리가 될 것이다.

자동차회사들 모두가 이런 상황에 대처할 수 없다.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

그 배경에는 지역이나 국의 배기가스 규제가 있다. 더불어 자신들의 기술력에 따라 방향성이 달라지기도 한다.

정보를 취득할 때는 반드시 보이는 현상 외에 이면에 무슨 일이 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우선 가장 최근의 데이터가 나온 미국 시장의 2023년 11개월 동안 전기차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50.7% 증가한 100만 7,984대였다.

연간 기준으로 처음으로 100만 대를 돌파한 것이다. GM과 포드가 부진한 상황에서 3분기에는 6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신차 판매 증가율은 17%에 불과했다. 현재 배터리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7~7.9%로 2년 전의 2%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유럽 전역의 10월 배터리 전기차 등록은 30% 증가한 15만 7,957대로, 전체 신차 등록의 15%를 차지했다.

3분기에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 유럽 5대 시장은 49% 증가했다. 연간 증가율은 47%였다.

독일 59%, 영국 42%, 프랑스 40%, 스페인은 57% 증가했다.

네덜란드와 스웨덴도 각각 68%, 56% 늘었다.

독일의 시장점유율은 16%, 영국과 프랑스는 16%, 스페인은 6%였다. 노르웨이는 83%에 달한다.

중국은 16% 증가했다. 다만 172%와 85% 증가했던 2021년과 2022년에 비하면 많이 감소한 수치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