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전기차 충전기도 디자인이 경쟁력이다

전기차 충전기도 디자인이 경쟁력이다

RS 6 아반트 GT 스페셜 에디션 아우디 공개

개조형 전기차부터 그 발전 상황을 지켜본 입장에서 근래 들어 충전기에 관해 관심을 두지 못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떠오른 것은 인프라라는 단어다.

한마디로 충전기가 부족해서 전기차 구매를 꺼린다는 소재다. 동시에 가끔 사용해 본 충전기는 천차만별이었다.

고속도로 휴게소가 가장 많았다는 정도의 인식을 하고 있었다. 아파트에 세대당 충전기 의무 비율로 인해 충전기가 설치되는 것도 지켜보았다.

그런데 2021년 1월 현대자동차가 서울 강동에 자체 개발한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를 설치한 것을 보면서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봤다.

우선은 화려한 시설이 눈길을 끌었다. 기존 주유소와는 다른 분위기의 충전소는 접근성이 용이할 것으로 생각했다.

그에 더해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급 고출력, 고효율 충전 기술이 적용됐다는 것도 시선을 끌었다.

800V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를 하이차저로 충전할 경우 18분 이내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그러니까 현대자동차의 하이차저는 충전 사업은 물론 현대차그룹 전기차의 우위성을 강조하는 마케팅 소구로도 활용하고 있다.

지금 사람들은 전기차로의 전환에 대해 받아들이고 있다.

국가가 주도하는 중국과 미국, 유럽은 물론이고 태국과 베트남, 인도 등 새로운 미래를 추구하고 있는 다양한 국가들에서의 움직임도 숨가쁘다.

그러나 한국은 전체 등록대수 1.8%, 신차 판매의 6.7%에 불과한 한국시장의 관련 내용은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인식이 강하다.

여기에서 주목할 것은 최근 전기차, 더 정확히는 전동화차 시장의 흐름이다.

데이터포스(Dataforce)의 발표에 따르면 테슬라와 볼보, 메르세데스 벤츠 GLC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중형 SUV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월 프리미엄 브랜드의 중형 세그먼트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판매가 50% 증가했고 점유율은 24%에 달했다.

이는 디젤 엔진을 앞지른 것이다. 1월 해당 부문 전체 판매대수는 7.4% 증가한 5만 4,329대였다.

이를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합하면 프리미엄 중형 SUV 판매의 62%를 차지했다.

이는 이런 전기차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의 관련 비즈니스가 새로운 형태로 전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충전기는 아주 복잡하다. 가정용으로 사용되는 3kW부터 시작해 최근에는 450kW까지 다양한 충전기가 등장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3~7kW를 완속 충전기, 50~200kW를 급속 충전기, 300~350kW를 초고속 충전기로 분류하고 있다.

물론 위 분류에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 규격도 있다.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는 급속 충전기 이사의 시설이 주로 설치되고 완속 충전기는 주택과 아파트를 대상으로 한다.

그 외에 버스회사나 택시회사 등은 급속충전기를 주로 설치해 사용한다.

설치 유형에 따라서는 벽 부착형과 스탠더드형, 이동형 등이 있다.

사용자들이 가장 자주 접하는 커넥터는 완속 충전기가 AC 단상 5핀과 급속도 가능한 AC3상 7핀, 그리고 급속 충전기는 DC차데모와 CCS1 타입인 DC콤보 7핀 등이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