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절제된 혁신주의 르노 그랑 콜레오스 디자인 칼럼

절제된 혁신주의 르노 그랑 콜레오스 디자인 칼럼

1800마력 하이퍼카 부가티 뚜르비옹(Bugatti Tourbillion)

지난 6월 27일, 르노 코리아의 차세대 중형 SUV ‘그랑 콜레오스’가 공개되었다.

기존 르노 코리아의 중형 SUV였던 ‘QM6’의 후속 차량으로, 지금껏 ‘오로라1’ 프로젝트로 통칭되어 왔다.

플랫폼과 엔진, 파워트레인, 디자인을 비롯해 이름까지 전부 풀체인지를 거쳤다.

특히 하이브리드 엔진 적용과 3개의 스크린을 활용한 디지털 인터페이스, 대폭 보강된 안전사양이 강점이다.

이는 지난 4월 르노 코리아의 리브랜딩과 함께 발표했던 ‘휴먼 퍼스트’ 철학과 소프트웨어 중심의 ‘오픈 R’ 혁신

그리고 F1 모터스포츠에서 유래한 ‘전동화’ 기술을 바탕으로 대중들을 공략하겠다는 의도가 스며있다.

프랑스와 지리 자동차의 협력 관계로 그랑 콜레오스에는 CMA 플랫폼이 적용된다.

이 CMA 플랫폼은 볼보 차량에 적용된 것으로 익숙하다.

다만, 그랑 콜레오스 모델 자체는 지리 자동차에서 먼저 공개했던 ‘싱유에 L’ 모델과 차대부터 금형, 인테리어 트림 등 뼈대를 직접적으로 공유하는 형식이었다.

만약 오로라 1 프로젝트의 결과물이 싱유에 L과 확실한 차별점을 남기지 못한다면 ‘중국차의 컨버전 모델’이라는 비관적인 시선이 앞설 수밖에 없는 셈이다.

결과적으로 공개된 르노의 오로라 프로젝트 1, 그랑 콜레오스의 외관 디자인은 유의미한 이미지 전환을 성공한 듯하다. 그 디자인을 분석해 본다.

콜레오스라는 이름은 대한민국에서 익숙하지 않다.

사실 콜레오스는 유럽 현지에서 사용되는 중형 SUV의 명칭이다. 국내에서는 QM5와 QM6라는 이름으로 인지도를 쌓아왔다.

올해 르노 코리아 사명 변경과 함께, 로고와 엠블럼, 차명까지 프랑스 본사와 일원화를 예고한 바 있다.

앞으로 QM6라는 이름도 유럽 현지명 콜레오스와 통합되는 셈이다.

대신에 기존 QM6 대비 체급이 많이 확대된 만큼 유럽 현지에서도 ‘그랑’이라는 수식어를 덧붙일 듯하다.

유럽 본토에서는 중형 SUV가 주력 차종이 아니고, 르노 ‘에스파스’와 포지션이 겹치는 만큼 제품성 자체는 전적으로 한국시장에 초점을 두었을 것이다.

르노 코리아 중앙연구소에서 연구를 전담했던 2세대 르노 콜레오스도 1세대에 비해서는 차체가 많이 확대된 바 있다.

때문에 혁신성에 초점을 두었던 1세대 콜레오스와 다르게, 2세대는 보다 중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표현한다.

중세 시대 기사의 투구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는 그릴과 헤드램프의 앞트임 디자인

그리고 ‘ㄷ’자 형태의 DRL은 르노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바 있다.

당대 패밀리룩은 어떻게 응용하는지에 따라 디자인의 정체성도 탈바꿈시킬 수 있었다.

그중에서도 중형 SUV에 속하는 QM6는 ‘안정감’을 택했을 터, 문제라면 대략 8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스타일링을 유지했다는 것이다.

이전 세대 콜레오스의 디자인 완성도와 별개로 식상함을 탈피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

그런 관점에서 그란 콜레오스의 디자인은 확실히 ‘신차’답다는 인상을 남긴다.

그 근간이 지리자동차의 싱유에L 모델이라 할지라도, 국내외 시장에서는 생소한 차량이다.

그런 싱유에L의 뼈대만을 유지한 채 차체를 두르는 대부분의 디자인 요소를 다듬고 변경했다.

‘ㄷ’자 형태의 DRL을 채택하지 못했다는 점은 한계로 느껴지지만, 최근의 르노는 전기자동차를 중심으로 고착화된 패밀리룩에서 벗어나기도 했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능보다 ‘스타일’의 목적이 더 강해져 가고, ‘ㄷ’자 형태의 DRL은 스스로에 대한 제약이 될 수 있기도 하다.

최근 르노가 SUV의 디자인에 추구하는 철학은 ‘athletic’이라고 한다.

탄탄하고 건장한 사람에게 붙는 수식어로, 자동차에 있어서는 역동적이고 균형 잡힌 스타일링을 의미할 수 있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