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정통 스포츠 세단 BMW 8세대 530i xDrive

정통 스포츠 세단 BMW 8세대 530i xDrive

국내 최초 등장 V8 심장 얹은 더 뉴 아우디 SQ7 TFSI

BMW 8세대 530i를 시승했다. 배터리 전기차 버전이 추가됐지만 여전히 디젤 버전도 있다.

차체의 전장이 5미터가 넘은 것도 중요한 포인트다.

인테리어에서는 7시리즈와 같은 대형 디스플레이 두 개가 중심을 잡고 있다.

토글스위치의 변속 조작 장치도 브랜드 전체로 채용이 확대되고 있다.

뒷바퀴 굴림 방식을 프리미엄의 공식으로 만든 5시리즈의 과도기적 그림은 통상적인 사고방식과는 같은 것 같으면서 다르다.

BMW 530i xDrive M 스포츠 패키지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BMW 5시리즈는 1972년에 데뷔했다.

1988년 자동차 기자에게 입문한 이후 처음 만난 5시리즈는 코드네임 E34의 3세대 모델부터였다.

이후 매번 7년 정도의 기간을 두고 모델체인지를 해 지금은 8세대에 이르렀다.

그 모든 세대를 경험하면서 자동차를 배웠고 자동차문화의 차이를 이해했다.

더불어 파워트레인의 변화와 하체의 변화를 온몸으로 느끼며 달리는 즐거움에 매료되며 그것이 모든 것으로 생각했었다.

그 과정에서 차체는 커졌다. 차체가 커진 것보다 더 인상적인 것은 2001년 데뷔한 4세대 7시리즈에서 보여 주었던

파격적인 선과 면의 조합이 시장에서 받아들여지고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는 점이었다.

그것은 모든 브랜드의 벤치마킹 대상이이 됐다.

벌써 20여 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혁신이 무엇인지를 보여 주었다.

물론 지금도 안정된 선과 면의 조합한 3세대 모델에 대한 인상은 강하게 남아있다.

차체가 커진 것과는 달리 엔진은 다운사이징이 진행됐다.

그만큼 저 배기량으로 높은 출력을 낼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지금은 시장에 따라 존재감을 잃기는 했지만 디젤 엔진의 높은 토크감을 체감하며 파워, 더 넓게는 속도와 그 속도를

뒷받침할 수 있는 하체의 진화에 모든 신경을 곤두세우며 시승하고 시승기를 써 왔다.

BMW를 비롯한 독일 메이커들은 다운사이징을 하면서도 ‘이피션트 다이나믹스’라는 용어를 동원하며 주행성을 제품력의 최우선에 두었다.

그리고 그 주행성을 뒷받침하는 것은 뒷바퀴 굴림방식이라고 여겼다. 자동차 태동기에는 앞바퀴 굴림방식이 먼저 등장했다.

그러나 속도 경쟁에 불이 붙으면서 뒷바퀴를 구동하는 프론트 미드십 FR 시스템이 스피드 추구 자동차의 주류가 됐다.

조향과 구동의 주요 역할을 앞바퀴와 뒷바퀴가 분담하는 이 접근 방식은 프로펠러 샤프트의 기술이 확립된 후에 더 의미가 있었다.

그리고 다시 속도를 높이기 위해 엔진 배기량을 늘렸다가 포뮬러 원 레이스를 통해 낮은 배기량으로 더 높은 성능을 낼 수 있게 됐다.

그 과정에서 다중 실린더, 대 배기량, 세로 배치 엔진을 최대한 활용하게 됐다.

21세기 들어서는 자연 흡기로는 한계가 있어 터보차저를 조합하는 형태로 발전해 있다.

그것은 뒷바퀴 굴림 방식과 함께 고출력 및 저진동의 공식이 됐다.

고성능이면서 승차감을 좋게 하기 위해서는 엔진 자체뿐만 아니라 차체의 진동 제어가 필요하다.

그를 위해 가장 쉬운 레이아웃이 뒷바퀴 굴림 방식이었고 그것은 고가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져 오고 있다.

사실 이런 성능 지향적인 발전도 어찌 보면 사용자에게 제품의 매력도를 어필하기 위한 디자인으로 이어진다.

여전히 자동차회사들은 신차가 등장할 때마다 새로운 것을 채용한다.

오늘날 달라진 것은 하드웨어, 또는 메커니즘보다는 소프트웨어, 즉 디지털 인터페이스에 더 비중을 둔다.

즐거움의 포인트가 달라졌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일부 평론을 하는 이들은 주행성의 디테일에만 집착하는 경우를 본다.

21세기 초반에 들어서면서 FF 스포츠라는 용어가 등장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앞바퀴 굴림 방식으로 고성능이 가능하고, 좋은 핸들링을 얻을 수 있다.

흔히 말하는 고급진 승차감도 구현해 내고 있다.

물론 FR의 진정한 이점인 핸들링 및 트랙션과 같은 동적 성능에서의 차이를 수치로 표현할 수 없다는 점에서 다른 의견이 있을 수는 있다.

지금까지 달려 본 최고속도가 305km/h다. 독일 아우토반에서 시승할 때는 270~280km/h의 속도를 즐겼었다.

각종 써키트에서의 다양한 주행 경험도 많다. 다른 이들이 그렇듯이 주행성의 발전에 환호했다.

그러나 그만큼 시간이 흘러서인지, 아니면 주행성의 발전이 한계가 있어서인지 지금은 다른 차원에서 새 차를 만나게 된다.

넘치는 제목 장사자들은 수많은 어휘를 동원하고 있지만 그들의 말에 동의하기는 어려운 경우가 더 많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