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제네시스의 멋과 향기 GV80 쿠페

제네시스의 멋과 향기 GV80 쿠페

2025 쉐보레 타호 & 서버번 페이스리프트 공개

멋진 디자인에 프리미엄의 향기를 더했다. 한발 한발 계속되는 제네시스의 진화.

제네시스 GV80이 부분 변경 모델로 교체하면서 쿠페를 추가했다. 오늘의 파트너는 제네시스 GV80 쿠페다.

제네시스 브랜드로 만든 첫 SUV인 GV80은 2020년 1월 출시 이후 국내외에서 누적 판매량 17만 대를 넘겼다.

신형 모델은 3년 9개월여 만에 선보이는 부분 변경 모델이다.

지난 4월 뉴욕 제네시스 하우스에서 콘셉트 모델을 공개했고 이제 판매를 시작했다.

기존 두 개의 파워트레인 2.5 터보와 3.5 터보에, 쿠페 전용으로 415마력짜리 3.5 터보 48V 일렉트릭 슈퍼차저를 추가했다. 시승차는 제네시스 GV80 쿠페 3.5 터보다.

SUV에 지붕을 쿠페 라인으로 마감했다. 디자인이 한층 더 멋있어 보인다.

쿠페 투입은 라인업을 확장해 소비자 선택폭을 넓혔다는 의미가 크다.

멋있지만 공간이 좁다는 게 쿠페의 정석이다. 뒤가 낮아 2열 머리 위 공간이 좁아진다는 치명적 단점이 있다는 것.

이를 확인해 보려 뒷좌석에 앉았는데 머리 위 공간이 좁지 않다. 완성도 높은 멋진 디자인으로 장점은 취했고,

쿠페임에도 공간은 비좁지 않게 만들어 단점은 비켜 갔다.

손톱만큼도 손해 보지 않고 실속을 차리고 있다. 얄미울 정도로 야무지게 만들었다.

더블 레이어드 지-매트릭스 패턴 그릴에 MLA(Micro Lens Array) 타입의 LED 램프를 두 줄로 배치했다.

확장된 에어 인테이크와 액티브 에어플랩이 특징이다.

리어 컴비네이션 램프는 면 발광 타입이다. 뒤에서 보면 면 발광이 주는 따뜻한 느낌이 살아난다.

앞뒤 모두 두 줄의 램프가 브랜드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다. 쿠페 전용으로 사용되는 휠은 20인치와 22인치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도어를 열면 향기가 먼저 반긴다. 두 개의 향을 내장했다. 터치 버튼을 사용해 세 단계로 조절하며 향을 누릴 수 있다.

눈과 손에 앞서 코가 인테리어의 품격을 느낀다.

실내는 독특한 패턴을 적용해 쿠페의 특성을 살렸다. 다이아몬드 패턴을 적용한 시트는 몸을 편안하게 받아준다.

27인치 모니터를 사용했다. 두 개의 모니터를 나란히 연결한 게 아니다. 모니터 하나로 계기판과 내비게이션 스크린을 모두 커버한다.

물리적 버튼 대신 스크린 터치로 대부분 기능을 선택한다. 터치 반응이 빠르다.

최고 사양의 스마트폰 수준이다. 음성명령 시스템도 빠르다.

버튼을 눌러 목적지 설정하고 안내받기까지의 과정이 기다림 없이 마치 대화하듯 흐른다. 뭔가를 묻거나 지시하면 빠릿빠릿 움직인다.

V6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380마력의 힘을 낸다. 8단 변속기를 쓴다.

최대토크는 54.0kgm. 네 바퀴 굴림으로 움직인다. 공차중량이 2,230kg이니 마력당 무게는 5.86kg이다.

시속 100km 가속시간은 6초 전후가 되겠다고 미루어 짐작할 수 있겠다.

눈발이 날리는 오후 파주로 향하는 자유로에 올랐다. 380마력은 언제든 쏜살같이 달려 나가는 힘이다.

그 힘을 다 쓸 일은 거의 없다. 시속 100km 전후의 일상 주행 영역에서는 조용하고 차분했다.

뒤창까지 이중접합 유리를 사용했고, 타이어에도 흡음 기능을 넣었고,

엔진 마운팅 컨트롤 유닛도 2세대로 업그레이드했다. 그만큼 소음 진동 관리에 신경 썼다는 의미다.

소리를 잘 다루고 있다. 100km/h 전후까지 영역에서는 소리를 억누른다.

그 이상 빨라지면서 소리를 계속 누르고 있기 힘들면 액티브 사운드가 작동하면서 울림이 큰 듣기 좋은 사운드로 소리를 만져준다.

약간의 인위적인 느낌은 남아 있지만 이전에 비하면 매우 자연스럽게 만졌다.

인위적인 소리가 싫다면 액티브 사운드 기능을 끄면 된다. 자연스러운 엔진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이 영역에서는 액티브 사운드를 끄는 게 좋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