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제네시스 GV80 쿠페의 디자인

제네시스 GV80 쿠페의 디자인

중국 자동차회사들의 해외 진출은 일대일로를 따라간다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쿠페형 SUV로 ‘GV80 쿠페’ 모델을 발표했습니다.

물론 쿠페 본래의 의미인 2개의 측면 문을 가진 노치 백(notchback) 세단처럼 트렁크가 있는 3박스 구조 차체의 승용차를 의미하는 고전적 ‘쿠페(coupé)’는 아닙니다.

그렇지만 최근에는 도어의 수나 차체 구조에 관계없이 스포티한 콘셉트의 차를 ‘쿠페’로 칭하는 일이 많습니다.

최근에 벤츠나 BMW 등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에서도 쿠페형 SUV로 이미 다양한 차종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런 유형은 기존의 스테이션 웨건 형태의 공간 중심 차체를 가진 SUV보다 더 날렵한 형태의 패스트 백(fast back) 차체를 가지는 승용차 지향적인 SUV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실제로 레저의 용도로 쓰기 위한 차량이기보다는 도심지에서 SUV 감각으로 타는 승용차 성격의 차량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GV80 쿠페의 차체 크기는 전장 4,965mm, 전폭 1,975mm, 전고 1,710mm에, 휠베이스 2,955mm로,

기존의 GV80 보다는 길이는 25mm 길고 높이는 5mm 낮아서 조금 더 역동적인 비례로 보일 것 같습니다.

GV80 쿠페의 측면 이미지를 기존 GV80과 비교해 보면 지붕의 윗면이 B-필러의 약간 뒤부터 낮아지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당연히 뒤 유리의 각도도 크게 누워있어서 차체의 부피감이 적고 날렵한 인상을 줍니다.

게다가 뒤 유리 아래에 스포일러 같은 킥업 형태가 만들어져 있어서 데크가 좀 더 높아 보이는 효과도 있습니다.

GV80 쿠페는 뒤 범퍼의 아래 부분도 더 넓게 검은색으로 마감해서 뒤 범퍼가 시각적으로 처져 보이는 인상을 줄였습니다.

기존의 GV80 차량을 실제로 보면, 마치 차체 뒤에 무거운 짐을 잔뜩 싣기라도 한 듯이 차가 뒤로 주저앉아 보이는 인상이 있는데요,

그 원인 중 하나가 뒤 범퍼의 아래까지 차체 색이 내려온 때문이기도 한데요, 쿠페 모델에서는 그걸 좀 줄였습니다.

범퍼 측면의 크롬 몰드도 조금 더 위로 올라가는 방향으로 기울여 붙였습니다.

쿠페 모델의 차체는 앞 도어까지는 GV80과 GV80 쿠페가 같이 쓰지만, 뒤 도어는 패널과 섀시(sash) 형태가 다릅니다.

물론 뒤 펜더를 이루는 쿼터 패널과 쿼터 글라스도 다르고, 당연히 테일 게이트와 루프 패널, 그리고 뒤 범퍼도 다릅니다.

앞 얼굴도 크레스트 그릴의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해서 좀 더 다듬어진 디테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정도의 미세하게 다듬은 변경도 실제로는 그릴과 범퍼를 모두 새로운 금형으로 개발해야 합니다.

당연히 몇 십억 개발비가 들겠지만, 소비자들은 어디가 바뀐 거지? 하는 느낌일 것이니, 투입 비용 대비 효과는 크지 않을 지도 모릅니다.

쿠페 모델과 함께 나온 페이스 리프트 GV80 SUV 모델의 그릴과 범퍼도 역시 바뀌었습니다.

그릴의 아래쪽에 작은 흡입구 4개를 더해 디테일이 추가됐습니다.

범퍼의 양쪽 공기 흡입구도 쿠페와 비슷해졌지만, 일견 벤츠 AMG 버전 모델의 범퍼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기존의 GV80을 타던 분들은 2년만에 차가 구식이 돼 버린 느낌이 들지 모릅니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는 페이스 리프트도 4년 정도 걸리는데, 프리미엄 제네시스는 이렇게 자주 바뀌니,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너무 빨리 바뀐다는 불만을 가질 법도 합니다.

물론 자주 바뀌는 건 기술개발이 되는 걸 수도 있지만, 소비자는 단지 겉모양만 바뀐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스티어링 휠 역시 거의 완전 변경 수준으로 바뀌었습니다.

본래의 GV80이 수평형 2 스포크 스티어링 휠에 독립형 클러스터와 센터 디스플레이 패널이 별도로 크러시 패드 중앙에 있었는데요,

새 모델은 일체형 디스플레이 패널에 3 스포크 스티어링 휠로 바뀌었습니다.

그야말로 완전히 다른 차 수준의 변화를 보여줍니다. 사실 본래의 2 스포크 스티어링 휠 디자인은 약간 낯설긴 해도 특색이 있었는데요,

새로 바뀐 3 스포크 스티어링 휠은 마치 제네시스 G70 걸 가져다 붙여 놓은 걸로 보이기도 합니다.

물론 그건 아닐지 모르지만, 개발비를 쓰고도 돈 아끼려고 부품을 공용했다는 오해를 살지도 모릅니다.

메탈 재질의 페달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메시 형태를 모티브로 해서 디자인됐고, 가속 페달은 오르간 타입으로 안전성을 고려한 구조입니다.

하지만 풀옵션이 1억원가량 하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차라는 시각에서 본다면, 메탈 페달의 디테일 디자인은 사실 좀 아쉽습니다.

물론 눈에 잘 안 띄는 부품이기에 신경을 덜 쓴 건지 모르지만, 차량용 액세서리 용품점에 가보면 3만원이면 디테일이 나름 좋은 메탈 페달도 꽤 많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