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준대형급 SUV; 한국 시간으로 6월 1일 9시, 렉서스가 자사 준대형급(북미 기준 미드사이즈) SUV인 RX의 신형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5세대 차량으로 풀체인지 기준으로는 2015년 이후 7년 만입니다.

미국 현지 시간으로는 5월 18일에 티저를 공개했는데, 기존 RX의 디자인을 확 갈아엎기보다는 발전적으로 계승한 느낌이 강했습니다.

그런 한편, 전기차 RZ와 비슷한 느낌도 있었는데 실루엣의 일부만 공개된 것이라 더 이상의 단서는 없었습니다.

[ 사소한 것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 서른 살 기아 스포티지 “토레스도 잘 돼야죠” ]

[ “사는 순간 호구된다고?” 요즘 팔리는 포르쉐 중고차를 절대 사면 안 되는 이유 ]

그렇다면 RX는 어떻게 진화했을까요?

RZ에서도 그랬지만 RX 역시 전면 디자인에서 스핀들 ‘그릴’이 아닌 바디’라는 디자인 개념을 내세웠습니다.

이는 헤드램프, 그릴, 보닛 등 전면 이미지를 구성하는 유닛에서 심리스(seamless)한 이미지를 만들어내기 위한 전략입니다.

헤드램프 이미지는 4세대 RX의 후기형 디자인을 살렸지만 스핀들 그릴의 상단부와 일체감이 중시됐습니다.

더불어 그릴 상단부의 볼륨감이 증대됐는데, 이전 세대처럼 매끈하게 앞으로 떨어져 내리는 느낌보다 한 번 더 덩어리를 전면으로 내민 형상입니다.

따라서 기존 디자인보다 상승감이 느껴지는데, 더 상위 차종인 LX의 전면 구조와도 닮은 점이 있습니다.

아래 보시는 그릴 디자인은 5세대 들어 새로 도입된 트림인 LS500h의 F 스포츠의 것입니다.

단순한 메쉬 패턴이 아니라 직물의 정교한 꼬임을 연상케 합니다.

방직 기업이 모태였던 토요타의 오랜 브랜드 히스토리가 은연중 드러난 부분이라고도 볼 수 있겠습니다.

좌우측 덕트 사이 구조에도 상당한 깊이감을 더해 입체성을 구현했습니다.

좌우로 C자를 길게 늘여놓은 모습으로 마무리해 하단부 이미지를 넓고 낮게 마무리했습니다.

준대형급 SUV 렉서스 RX

DRL(주간주행등)의 날카로움과 상하로 조화를 이룹니다.

물론 유저들에 따라서는 깔끔한 현행 디자인을 선호할 수도 있겠지만 거북할 정도의 ‘역변’은 아닙니다.

오히려 더 큰 변화는 측면에 있습니다. SUV인데 지상고가 무척 낮아 보입니다.

기본 제공되는 19인치 휠 사이로 바디 패널이 장막처럼 내려온 느낌이 듭니다.

마치 튜닝을 통해 측면 하단을 낮춰 놓은 느낌입니다.

C 필러를 길게 지나는 창은 이번에도 유지됐는데 현행 차의 디자인보다는 더 낮고 길게 뻗어 있습니다.

도어면에서 C 필러까지 일렁이는 천 같은 모습이었던 디자인은 다소 간결하게 정리됐습니다.

하지만 도어 하단부에서 C 필러로 올라오는 캐릭터라인의 느리고도 아름다운 선 역시 토요타/렉서스의 판형 구현 능력을 자랑합니다.

보닛도 긴 데다 윈드실드도 더 완만해졌고 루프 라인 역시 세단이나 쿠페를 연상케 할 정도입니다.

기존 RX와 제원 차이가 거의 없는데 디자인만으로 분위기의 변화를 만들어냈습니다.

뒤로 돌려볼까요? 매끈하게 떨어진 윈드실드 아래로 좌우 일체형의 리어램프가 눈에 들어옵니다.

단순한 일자형이라기보다 서예의 가로획 같은 율동감이 인상적입니다.

좌우 끝단의 패턴 역시 붓질의 끝부분을 연상케 합니다. 토요타/렉서스의 디자인엔 이런 동양적 요소가 들어 있습니다. 그 아래 자간 간격을 넓힌 ‘L E X U S’ 로고가 보입니다.

넓은 자간은 시선의 이동 속도를 늦춥니다. 그럼으로써 브랜드에 대한 다양한 감상을 불러일으킬 여유를 주는 것입니다. 신형 NX에도 적용됐지만 역시 RX에 좀 더 잘 어울립니다.

다만 리어 하단은 너무 펑퍼짐한 느낌이 있습니다.

전측면에서는 입체감이 느껴지는데 정후면에서 봤을 때 하단 폭이 상단에 비해 지나치게 넓다는 느낌을 지울 순 없습니다.

외관상의 특징

역시 도쿄오토살롱에서 볼 수 있을 법한 드레스업 튜닝카와 같은 인상입니다.

섀시는 한층 강성이 강화된 GA-K 플랫폼이 적용됐습니다.

이는 토요타의 재미있는 차 만들기 프로젝트 결과 태어난 전륜 구동 플랫폼으로 다양한 사이즈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이 강점입니다.

다만 이 플랫폼이 적용되면서 LS의 승차감이 많이 단단해져 기존 소비자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습니다 RX의 경우는 어떤 반응을 불러올지 기대됩니다.

전장은 4,890㎜, 휠베이스는 2,850㎜입니다.

전장은 그대로이고 휠베이스만 60㎜ 정도 길어졌습니다. 리어 오버행이 약 59㎜ 줄어들어 앞쪽이 더욱 길어 보이는 비례가 됐습니다.

전폭은 1,920㎜로 25mm 넓어졌고 전고는 1,709㎜로 거의 차이가 없습니다.

페이스리프트를 풀 체인지처럼, 풀 체인지에서는 차급 이탈을 일삼는 브랜드들과 달리 정수를 지키는 가운데 변화를 추구하는 방식입니다.

전체적으로 중량은 89kg 경량화해, 몸무게는 2톤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외장 컬러는 울트라 화이트, 에미넌트 화이트 펄, 네뷸라 펄, 이리듐, 캐비어, 마타도어 레드 미카, 카퍼 크레스트, 노리 그린 펄, 나이트폴 워터, 그레시안 워터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뭔가 고급 식재료들이 포함된 컬러들이 눈에 보입니다.

전체적으로 센터페시아에서 콘솔로 이어지는 구조는 이전과 확연히 달라졌습니다.

여기에 운전석 쪽으로의 틸팅이 적용된 14인치 터치스크린과 HUD(헤드업디스플레이)가 적용돼 있습니다.

터치스크린은 4세대 후기형부터 적용되기 시작했지만 터치 자체에 편한 환경이 아니었다면 신형 RX의 14인치 스크린은 디자인 자체가 터치에 적합하도록 구성됐습니다.

CDP 유닛과 물리 버튼들이 사라졌으며, 아키텍처도 트럭의 느낌을 주던 수직형에서 벗어났습니다.

대시보드도 아기자기한 방 같던 이전 세대와 달리 수평성을 강조했습니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