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중국 연간 판매 3,000만대 시대 임박과 미국과 유럽의 견제

중국 연간 판매 3,000만대 시대 임박과 미국과 유럽의 견제

요즘 핫한 하이브리드 그중 최고는 THE X5 하이브리드

“Made in China”, “Created in China”, “Created for China.”에서 지금은 “Made by China”로 진화하고 있다.

중국 시장의 올해 11개월 동안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10.8% 증가한 2,688만 9,000대였다.

이는 당초 3%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치를 크게 앞선 것으로 이미 2022년 연간 실적을 넘었다.

연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은 기정사실이 됐다.

11월 중국 전체 신차 판매 대수가 297만 대였기 때문에 12월 실적에 따라 3,000만 대 돌파도 가능해 보인다.

2001년 WTO 가입 이후 2022년 200만 대였던 것이 22년 만에 그 15배인 3,000만 대 시대를 앞둔 것이다.

중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 과정과 현재를 정리해 본다.

중국 경제에 관해서는 다양한 관점이 존재한다. 올 한 해 미국과 중국 모두 경제 위기론에 시달렸다.

미국은 패권을 중국에 빼앗기지 않기 위해 트럼프 시대부터 보호 무역주의를 표방했다.

미국의 정신인 자유와 배치되는 것이지만 표를 의식한 정치인들은 반중 정서를 위한 프레임을 만들었다.

중국은 그 반대의 전략으로 세계의 제조업체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함은 물론 일대일로의 노선을 따라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고 있다.

중국은 헝다와 비구이위안 등 거대 부동산업체들이 부도를 내면서 중국 경제 전체를 흔들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는 전문가들이 적지 않았다.

그것은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론이 미국발 금융위기를 촉발했었다는 것을 근거로 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금융경제연구소 전병서 소장은 부동산과 금융 시스템이 연동되어 있는 미국과 달리 중국은 부동산업체의

부실이 곧바로 금융시스템으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 이야기는 모든 상황을 미국식 사고방식으로 이해하고 분석하고 해석한 데서 오는 오류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 오류는 이미 2008년 골드만삭스의 잘못된 전망이 보여 주었다.

2007년 879만 대였던 중국 자동차 시장은 1,600~1,800만 대 이상은 성장할 수 없다고 주장했었다.

그리고 불과 몇 년 만에 틀렸다는 것이 입증됐다.

그런데도 여전히 적지 않은 자칭 전문가들은 그들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다양한 변수를 들며 미국 우위논리는 펼치고 있다. 가장 그럴듯한 배경은 기축통화다.

그에 대해서도 많은 의견이 있지만 최근 사우디의 석유 위안화 결제 움직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미국의 힘이 약해진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렇다고 중국이 당장 미국을 능가한다는 논리도 쉽게 동의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다만 그것은 정치적인, 또는 지정학적인 상황을 배경으로 하는 것이다.

시장으로만 보면 중국 없이는 세계 대부분의 국가가 생활 자체가 불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표 때문에 수시로 변화하는 미국과 집단지도체제를 표방하지만 일인 독재로 안정적인(?) 시장을 유지하는 중국의 차이가 있다.

제 3자의 입장에서는 두 쪽 모두 마뜩잖다.

최근 갤럽 장기 조사에서 미국의 방향에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20%에 불과했다고 한다. 중국은 어떨지 궁금하다.

중국의 신차 판매 대수는 2017년 2,888만 대를 정점으로 하락해 코로나 팬데믹 기간이었던 2020년에는 2,531만대로 감소했었다.

그러던 것이 상승세로 돌아서 2022년에 2,686만 대가 판매됐다. 올해에는 11개월 수치가 이미 전년 실적을 추월했다.

구매자들의 사전 주문, 정부의 부양책, 자동차 제조업체의 할인 이벤트가 많은 연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연간 실적은 3,000만 대를 돌파할 가능성이 있다.

2017년 2,888만 대에 대해 세계가 놀랐었지만, 중국의 소비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라는 의견이 대두됐었다.

그때는 트럼프가 보호 무역주의 기치를 내걸고 중국 압박을 시작했던 시기였다.

그 과정에서 미국과의 무역 분쟁이 어떻게 나타날지 아직은 모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