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지프 뉴 컴패스: 지난 6월 지프의 컴팩트 SUV인 ‘뉴 컴패스’가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돌아왔습니다. 뉴 컴패스는 지프의 최신 디자인 언어를 적용하면서 풀체인지급 인테리어 변경을 통해 상품성을 높였습니다.

뉴 컴패스의 트림은 리미티드 2.4 FWD(전륜구동), 리미티드 2.4 AWD(사륜구동), S 2.4 AWD로 구성됐습니다.

이번에 시승을 진행한 차량은 리미티드 2.4 AWD 모델로 가격은 5,440만 원입니다. 불과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4,000만 원대에 구입이 가능했으나, 1,000만 원 가까이 가격이 상승했는데요.

[ 사소한 것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 서른 살 기아 스포티지 “토레스도 잘 돼야죠” ]

[ “사는 순간 호구된다고?” 요즘 팔리는 포르쉐 중고차를 절대 사면 안 되는 이유 ]

뉴 컴패스가 페이스 리프트를 통해 어떤 특징과 무엇이 추가됐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뉴 컴패스의 외관 디자인은 기함급 모델인 그랜드 체로키의 외관 디자인과 상당히 닮아 있습니다.

지프 뉴 컴패스

전면의 가장 최상단 그릴은 무광 블랙 재질의 ‘7-슬롯 그릴’을 중심으로 연결된 ‘LED 프로젝터 헤드램프’와 눈썹과 같은 주간주행등(DRL)만 보더라도 알 수 있습니다.

다만 그랜드 체로키에 적용된 전면부가 사선으로 날카롭게 떨어지는 ‘샤크 노즈(Shark nose)’는 적용되지 않아 전면부의 인상에서 차이를 보입니다.

또한 측면에서 사다리꼴 형태의 휠 하우스와 LED 테일 램프 및 범퍼 디자인 그리고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D필러 루프라인도 그대로 유지해 지프만의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다만 휠 디자인은 새롭게 바뀌었습니다. 참고로 시승차량인 리미티드 2.4 AWD는 ‘18인치 알루미늄 휠’이 장착되고 최상위 트림인 S 24 AWD는 ‘19인치 알루미늄 휠’이 장착됩니다.

외관에서 재미있는 것은 지프만의 포인트가 여기저기에 눈에 띄는데요.

전면의 운전석 쪽 윈드실드 구석에는 지프 차량이, 후면에는 용을 연상케 하는 그림이 새겨져 있습니다.

그리고 스피커와 트렁크 트림에도 7-슬롯 그릴을 상징하는 포인트를 줬습니다.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차체의 크기와 중량도 페이스 리프트를 통해 조금 변화가 생겼는데요.

전장은 20mm 더 길어진 4,420㎜이고 2,636㎜의 휠베이스 1,820㎜의 전폭과 1,650㎜의 전고는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또한 AWD와 편의 사양들이 더해져 10kg이 늘어난 1,650kg의 공차중량을 보여줍니다.

뉴 컴패스의 페이스리프트에서 가장 큰 변화는 바로 인테리어의 디자인과 마감 품질 등을 풀체인지 수준으로 전면 수정한 부분입니다.

드디어 지프가 과감하게 최신 경향을 반영하기 시작했다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이는 뉴 컴패스의 실내 구성만 보더라도 바로 눈치 챌 수 있습니다.

실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센터 디스플레이인 10.1인치 터치스크린입니다.

최신 트렌드로 볼 때 큰 수치는 아니지만 차체 대비 크기도 적당한 편이고 무엇보다 빠르고 정확한 반응 덕분에 사용이 편리합니다.

새롭게 적용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Uconnect 5’가 적용되어 현대적인 인터페이스를 보여주는데

운전자가 자주 사용하는 메뉴를 즐겨찾기 기능처럼 설정할 수 있는 등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무엇보다 ‘티맵 내비게이션’과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도 기본으로 장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