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턱시도가 어울리는 미드쉽 스포츠카, 맥라렌 GT

턱시도가 어울리는 미드쉽 스포츠카, 맥라렌 GT

오랫동안 F1의 세계에서 활약해 온 맥라렌.

플래그십 그 이상 현대 7세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그 기술을 바탕으로 로드카를 제작하는 맥라렌 오토모티브는 2010년에 창업한 비교적 젊은 브랜드이면서 꾸준히 성공을 거두고 있다.

전통의 슈퍼카 브랜드를 소유한 사람들도 세컨카로 랙라렌을 선택할 정도로 뛰어난 주행성으로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

현재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전신이 된 맥라렌 카즈 시대에 F1에서 이룬 성과를 통해, 이 만큼 짧은 시간에 슈퍼카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한 브랜드도 찾기 힘들다.

맥라렌의 여러 차량 들 가운데 대중에게 확실히 각인된 차량은 맥라렌 GT다.

차명에 기재된 바와 같이, GT는 그랜드 투어러를 의미한다. 맥라렌 GT는 다른 의미의, 맥라렌이 정의하는 새로운 GT를 따르고 있다.

전통적인GT의 의미는 프론트 엔진에 리어 구동 방식, 2+2 시트를 갖추고, 고성능 엔진을 탑재하면서도 장거리 드라이브를 위한 쾌적한 실내를 갖춘 차량이다.

하지만, 맥라렌 GT는 2시트의 미드쉽 엔진 타입으로 쾌적성을 중시하면서도, 슈퍼카의 날카로운 주행성도 잃지 않고 있다.

맥라렌은 맥라렌 GT를 개발할 때 그랜드 투어링에 사용할 수 있도록 충분한 적재공간 확보를 중시해 설계에 공을 들였다.

다른 모델에도 탑재되는 V8 엔진의 흡배기 시스템을 재검토하여 엔진이 마운트되는 위치를 최대한 낮게 탑재했으며,

이를 통해 엔진 상부에 420리터의 공간을 확보 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스키를 탑재하거나, 골프 백 등 긴 짐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

또, 보닛 아래에는 150리터의 수납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기내 사이즈 캐리어도 수납할 수 있게 했다. 기존의 미드십 모델들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승차감 또한 미드쉽 스포츠카 역사상 가장 쾌적한 승차감을 보여준다. 카본 모노코크 구조를 통해, 이러한 쾌적성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서스펜션의 경우 승차감 향상을 위해 소프트웨어와 차량 주변의 센서를 통해 차량을 항상 수평 상태로 유지시키도록 조절한다.

실제로 시승 전날 허리를 다치면서, 단단한 승차감에 부상이 커지진 않을까 걱정했지만, 전혀 불편함 없이 시승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시트도 GT라는 이름 답게 장거리 주행에도 적합하도록 쿠션을 두껍게 설정하고 있는 것도 중요한 포인트다. 형태는 스포츠 버킷 시트로 보이지만,

앉아보면 분명히 승차감과 쾌적성을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맥라렌 GT를 시승하면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저속영역에서 다루기 쉽다는 점이다.

시내에서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불과 1000rpm 를 조금 넘는 엔진 회전으로 부드럽게 주행할 뿐만 아니라

7단 DCT의 변속 충격도 최대한 억제되어 편하게 주행가능 했다. 지금까지 경험했던 슈퍼카 가운데 저속에서도 충분한 토크를 얻을 수 있는 슈퍼카는 보기 어려웠다.

여기에 카본 모노코크 차체 특유의 진동 억제력도 뛰어나다.
일상에서 다루기 쉬운 슈퍼카, 맥라렌 GT. 혹시 슈퍼카로서 성능에 타협하지 않았을까하는 기우도 있었다.

하지만, 미드에 탑재된 V8 트윈 터보 엔진은 620마력과 630Nm의 토크를 발휘하면서 강렬한 퍼포먼스와 함께 각 드라이브 모드별로 유연하게 변화하는 모습이 장점이다.

핸들링과 엔진을 개별적으로 설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각각 노멀, 스포츠, 트랙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각각의 주행 모드도 명확하게 성격을 달리하고 있다. 미드쉽 스포츠카의 경우 일반적인 주행 모드에서도

스포티한 주행성을 강조하는 모델이 많았지만, 맥라렌 GT는 달랐다. 어디까지나 각 주행 모드의 목적에 따른 설정으로 주행이 이뤄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