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테슬라 리콜 ; 미국 전기차 테슬라가 또 대규모 리콜 사태에 직면했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테슬라가 창문 안전 문제로 미국에서 판매한 차량 110만대를 자진 리콜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2017~2022년 생산된 모델3 차량 일부와

2020~2021년 제조된 모델Y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며, 2021~2022년 나온 모델S 세단과 모델X SUV도 일부 포함됐다.

[ 현대차 2023 싼타페 , 연식 변경모델 출시…안전사양 강화 ]

이번 리콜은 소프트웨어 기능인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오류 탓이다.

창문이 자동으로 닫힐 때 물체를 감지하면 다시 열리는 이 기능은 어린이들의 손 끼임 사고 방지 등을 위해 대부분의 차량에 기본 장착되고 있다.

NHTSA은 “리콜 대상 차량은 파워윈도와 관련한 연방 차량 안전 기준에 미달한다”며

“테슬라의 파워윈도우는 너무 빨리 닫혀 운전자나 승객이 창문에 끼일 수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테슬라 리콜

테슬라는 리콜 조치한 차량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오류를 수정할 계획이다.

관련 내용은 오는 11월15일부터 리콜 대상자에게 우편으로 알릴 것이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테슬라가 NHTSA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결함으로 인한 부상, 사망 사고는 현재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번 리콜은) 작은 무선 소프트웨어 결함”이라며

“이 결함으로 현재까지 보고된 부상 사고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리콜 소식이 전해진 이후 테슬라 주가가 급락하며 300달러선이 또 다시 무너졌다.

미 나스닥 시장에 상장된 테슬라 주가는 이날 4.06% 하락한 288.59달러에 장을 마쳤다.

테슬라 주가가 300달러 아래로 내려온 것은 지난 13일 이후 일주일 만이다. 테슬라 주가는 올 들어서만 30% 가까이 빠졌다.

WSJ은 테슬라가 앞서 지난 4월과 5월에도 두 차례 리콜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고 전했다.

당시 테슬라는 차량의 보행자 경고 시스템 소리 문제와 중앙처리장치 오류로 각각 60만대와 13만대의 차량을 리콜 조치했다.

테슬라 차량 110만 대가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결함으로 미국에서 리콜 명령을 받았다.

세이프티 파워윈도우는 차량 창문을 닫을 때 물체나 어린이 등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하강하는 안전 장치다.

미국에서는 어린이가 창문 밖으로 고개나 팔 등을 내밀면서 무릎으로 파워 윈도우 스위치가 작동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세이프티 기능을 의무화하고 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테슬라 2017∼2022년 생산 판매한 모델3,

2020년∼2021년 모델Y, 2021년∼2022년 모델S와 모델X 109만 6762대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세이프티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NHTSA는 어린이뿐만 아니라 성인도 신체가 창문에 끼는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테슬라 리콜 대상 차량의 파워윈도우는 또 연방 차량 안전 기준에도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테슬라는 지난 13일 이후 생산 차량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당 결함을 해소했다고 밝혔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