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테슬라 FSD V12 등장과 미국의 로보택시 반대운동

테슬라 FSD V12 등장과 미국의 로보택시 반대운동

BMW노이에 클라세로 새로운 기준 세운다

자율주행에 관한 이슈를 대하는 방법이나 정도는 처한 입장에 따라 다르다.

적어도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가 2016년부터 매년 1년 후 완전 자율주행차를 선보이겠다는 말로

주가를 끌어 올리는 데 기여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테슬라를 지지하는 쪽에서는 애플과 같은 거대 기술기업을 모토로 내세우고 있다.

반면 구글의 웨이모나 GM 크루즈, 포드 블루 크루즈, 현대차그룹의 모셔널, 아마존 쥬크,

중국의 바이두, 포니 에이아이 등은 각기 다른 자세로 임하고 있지만 테슬라보다는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다.

어느 쪽이 옳을지는 아직 모른다. 다만 몇 사람의 천재적인 엔지니어들이 이끄는 테슬라와 수많은

의견을 종합하는 입장의 차이는 분명하다.

그런 가운데 일론 머스크는 베타 버전이 아닌 FSD 버전 12를 올해 말에 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물론 당장에는 로보택시 비즈니스를 위한 것이다.

지난주에는 내부적으로 완성한 시스템을 채용한 차량을

직접 운전하며 시연해 보였다. 그 전에 미국의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로보택시 반대 운동이 있었다. 두 사건을 정리해 본다.

테슬라가 FSD(Full Self-Driving) 베타 버전 12를 공개했다.

일론 머스크가 직접 차량에 탄 상태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새로운 버전의 성능을 확인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X를 통해 이미 1,140만 뷰 이상을 돌파한 영상은 구형 스마트폰을 사용했는지 화질이 아주 나빴다.

자율주행과 관계가 없다고 할 수 있지만

거대 기술기업의 행위로써는 신뢰를 떨어트릴 수 있는 요소다.

일론 머스크가 운전석에서 휴대전화를 손으로 조작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도 지적할 수 있다. 지금의 도로교통법상으로는 위반이다.

테스트는 테슬라 엔지니어링 본사가 있는 비교적 한적한 미국 샌프란시스코 팔로알토 지역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약 45분간 진행된 라이브 스트림은 일론 머스크와 엔지니어가 동승했다.

동영상을 통해 보인 최고속도는 계기판 상으로 43마일이었다.

샌프란시스코가 지난 6월 메르세데스 벤츠에게 자율주행차 운행을 허가했을 때의 속도가 40마일이었다.

43마일은 기계적 오차일 수 있다.

참고로 네바다에 이어 두 번째로 샌프란시스코에서 운행 허가를 받은 메르세데스

벤츠 드라이브 파일럿의 최종 버전은 최대 시속 80마일의 속도로 레벨 3 자율 주행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네바다와 마찬가지로 캘리포니아에서도 교통량이 많은 특정 고속도로 구간에서 드라이브 파일럿을 사용할 수 있다.

이번에 일론 머스크가 직접 시험 운행한 것은 베타 버전이 아니라 버전 12라고 표현한다.

아직 완전히 베타를 벗어나지 못했지만 두 달 전 올해 말에 풀 버전을 출시할 것이라는 약속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에 대해서 다른 한편으로는 2024년 말이나 2025년 초라는 이야기도 있다.

버전 12의 가장 큰 특징은 차량 제어가 엔지니어에 의해 데이터를 코드 내부에 직접 입력하는 것이 아니라

뉴럴 넷(신경망)에 의해 작동된다는 것이다. 아직 내부적으로만 테스트 중이다.

일론 머스크는 2016년 처음 선보였을 때부터 ‘1년 후’를 반복해 왔으나 이번에는 아예 연말로 못 박은 상태다.

동영상을 통해 모든 상황을 정확히 확인할 수는 없지만 교차로 통행에서는 일부 개선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베타버전 10.69에서는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아 운전자가 직접 제어하는 경구가 많았다.

이번에도 45분의 동영상 중 대부분은 문제가 없었다. 교차로와 더불어 서구에서는

런더바웃(roundabout) 부르는 회전 교차로에서의 대응도 좋아진 것으로 보인다.

내비게이션을 통해 설정한 첫 번째 목적지에 도달했을 때 자동으로 적절한 위치에 주차하는 것도 좋아 보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