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페라리 296 챌린지 공개 데뷔는 2024 시즌 페라리 챌린지 예정

페라리 296 챌린지 공개 데뷔는 2024 시즌 페라리 챌린지 예정

제네시스 GV80 쿠페의 디자인

페라리(Ferrari)가 무겔로(Mugello) 서킷에서 개최된, 피날리 몬디알리(Finali Mondiali, 매년

페라리 레이싱 시즌의 정점을 장식하는 행사)에서 296 챌린지를 공개했다.

2024 시즌 페라리 챌린지에서 데뷔 예정인 본 차량은 페라리가 주최하는 원메이크 챔피언십 역사상 9번째 모델이다.

페라리 챌린지는 현재 32번째 시즌을 맞이하고 있다.

우선, 296 챌린지는 페라리 원메이크 시리즈가 한 단계 더 진화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전 세계 드라이버들의 실력과 경쟁력이 향상됨에 따라, 296 챌린지 개발팀은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쌓아온

페라리의 독보적인 경험을 최대한 활용해 오리지널 모델에 훨씬 더 과감한 변화를 시도했다.

296 챌린지는 페라리가 오랜 시간 젠틀맨 드라이버를 위해 개발해 온 차량의 전통을 많은 부분 계승했지만,

어떤 다른 모델보다도 `296 GT3(페라리 최초의 V6 PHEV 모델인 296 GTB를

발전시켜 2022년에 출시된 페라리 GT 레이스카)`에서 쌓은 노하우를 많이 활용했다.

296 챌린지는 미래 GT 레이싱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가진 드라이버를 타깃으로 한 차량이다.

296 챌린지의 개발에 있어서, 양산차에서 파생된 모델에 가벼운 변화를 주는 것에서 더

나아가 트랙 주행에 최적화 차량으로 만들기 위해 상당한 변경작업이 이뤄졌다.

이러한 패러다임의 전환을 기반으로, 테스트 세션 및 레이스에서 일관성과 반복성을

유지하면서도 전반적인 성능이 향상된 극단적 형태의 차량이 개발됐다.

296 챌린지는 페라리 원메이크 시리즈 최초로 V6 엔진을 탑재한 차량이다.

지금까지 챌린지에 사용된 모델들은 모두 V8 엔진을 장착했다.

296 GTB와 비교해 가장 큰 변화는 296 GT3처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제거했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차량의 무게를 줄이면서도, 출력을 700마력(cv)으로 높여 리터당 출력 234마력이라는 해당 세그먼트 신기록을 세웠다.

공기역학 측면으로는 296 GT3에서 파생된 솔루션을 채택하고 이를 극단적인 방향으로 개발해 전례 없는 다운포스 수치를 달성했다.

이는 중앙 라디에이터로 공기를 흡입해 보닛에 위치한 통풍구로 배출하는 S-덕트, `스완-넥 리어 윙

레이아웃(swan-neck rear wing layout, 296 GT3 개발에서 영감을 받은 또 다른 요소)`,

그리고 각기 다른 트림 조건에서 생성되는 다운포스의 안정성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장치들 덕분에 가능했다.

제동 시스템도 완전히 재설계됐는데, 극한의 트랙 어플리케이션에서 파생된 기술을 활용한 신형 CCM-R PLUS 디스크를 최초로 탑재했다.

이러한 혁신적인 요소는 296 GTB에 적용된 서킷 특화 ABS EVO 트랙과 시너지를 발휘해 뛰어난 제동 성능과 반복성을 제공한다.

또한, 296 챌린지 전용으로 개발된 새로운 피렐리 타이어도 성능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296 챌린지는 2019 피날리 몬디알리에서 공개된 이후 2020 시즌에 데뷔한 이전 모델 488 챌린지 에보보다

무겔로 서킷에서 2초가량 더 빠른 기록을 세웠다.

괄목할만한 점은, 296 챌린지가 전체 레이스에서 이러한 일관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296 챌린지는 2024 시즌 페라리 챌린지 트로페오 피렐리(Ferrari Challenge Trofeo Pirelli) 유럽 및

북미 시리즈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데뷔전은 그 다음 시즌 영국과 일본 시리즈에서 이뤄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