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포르쉐 증시 상장 ; 폭스바겐그룹의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가 현지시간으로 2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입성한 가운데 거래 첫날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을 누르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시가총액 4위를 기록했다.

포르쉐는 상장 첫날 독일의 9월 소비자물가가 70년 만에 최대폭인 10%를 치솟는 등

약세장 속에 공모가 82.50유로 대비 0.34% 오른 82.82유로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 결과 포르쉐 시가총액은 750억 유로, 한화로 105조원을 육박하며

메르세데스-벤츠(600억 유로), BMW(500억 유로), 스텔란티스(400억 유로)를 넘어섰다.

[ 볼보 차세대 전기SUV , EX90에 들어가는 신기술은 무엇? ]

모회사인 폭스바겐그룹을 제외하면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테슬라, 토요타, BYD에 이어 시총 4위에 오른 성적이다.

이번 상장으로 94억 유로를 조달하게된 포르쉐의 기업공개는 앞서 광산업체 글렌코어가

2011년 기업공개를 통해 100억 달러를 조달한 이후 유럽 최대 규모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유럽의 에너지 위기, 고강도 금리 인상, 기록적인 인플레이션 등으로

기업들이 IPO(기업공개)를 꺼리는 상황 속에서 포르쉐의 기업공개를 높이 평가하며

폭스바겐그룹은 이를 통해 전기차 전환을 가속화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폭스바겐그룹 재무 책임자 아르노 앤텔리츠는 “배터리 부문의 기업공개를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우리가 확보한 유동성 자금을 통해 배터리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라며 “다음 프로젝트는 전략적 파트너십이다”라고 말했다.

포르쉐는 상장 첫날 독일의 9월 소비자물가가 70년 만에 최대폭인 10%를 치솟는 등

약세장 속에 공모가 82.50유로 대비 0.34% 오른 82.82유로로 거래를 마감했다.

포르쉐 증시 상장

이 결과 포르쉐 시가총액은 750억 유로, 한화로 105조원을 육박하며

메르세데스-벤츠(600억 유로), BMW(500억 유로), 스텔란티스(400억 유로)를 넘어섰다.

모회사인 폭스바겐그룹을 제외하면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테슬라, 토요타, BYD에 이어 시총 4위에 오른 성적이다.

이번 상장으로 94억 유로를 조달하게된 포르쉐의 기업공개는 앞서 광산업체 글렌코어가

2011년 기업공개를 통해 100억 달러를 조달한 이후 유럽 최대 규모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유럽의 에너지 위기, 고강도 금리 인상, 기록적인 인플레이션 등으로

기업들이 IPO(기업공개)를 꺼리는 상황 속에서 포르쉐의 기업공개를 높이 평가하며

폭스바겐그룹은 이를 통해 전기차 전환을 가속화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폭스바겐그룹이 포르쉐에 이어 더 많은 유동성 확보를 위해 배터리부문 자회사 ‘파워코(PowerCo)’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폭스바겐그룹 재무 책임자 아르노 앤텔리츠는 “배터리 부문의 기업공개를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우리가 확보한 유동성 자금을 통해 배터리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라며 “다음 프로젝트는 전략적 파트너십이다”라고 말했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