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폭스바겐 골프 해치백의 정석이라 불리는 이유

폭스바겐 골프 해치백의 정석이라 불리는 이유

일상과 휴식의 동반자 트랙스 크로스오버

폭스바겐의 ‘아이코닉'(상징적인) 차량이자 ‘해치백의 정석’으로 불리는 골프.

1974년 처음 출시된 이후 50년 간 8세대에 걸쳐 진화해온 차량인 만큼, 바퀴가 한바퀴 구르는 것에도 역사와 전통이 배어있다.

작고 화려하지 않은 차량이 수십년간 글로벌 ‘베스트세링카’ 자리를 지켜온 배경엔, 기본에 충실하면서 알찬 구성이 자리잡고 있다.

그 매력은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통했다.

2005년 처음 대한민국에 발을 딛은 이후 19년 간 5만대 이상 팔리면서, ‘유러피안 해치백’의 진수를 퍼트린 것이다.

7번의 진화 끝에 나온 골프 8세대 모델은 현재 ‘MZ세대부터 ‘X세대’까지 고른 사랑을 받고 있다.

폭스바겐 골프가 비싼 차는 아니다. 8세대 모델 가격은 3000만원대.

하지만 운전의 매력을 두고 따져보면 고급차에 버금가는 매력이 있다.

바로 탄탄한 주행 감각이다. 차체가 가벼운데도 막상 운전대를 잡고 액셀러레이터를 가속해보면 고급차 뺨치는 단단한 주행 감각을 자랑한다.

이는 바로 스티어링 휠을 조금만 움직여도 즉각적으로 섬세하게 반응하는 민첩성과 더불어

급격히 스티어링 휠을 조작할때도 실내에서 느껴지는 안정감 덕분이다.

기존 세대 대비 다소 낮아진 차체도 안정감을 배가한다. 지상고와 루프 라인이 동시에 낮아졌다.

폭스바겐 골프는 차체가 작고 정지 상태에서 순간 출력이 매우 빠른 차는 아니다.

하지만 막상 시동이 걸리면 재빠르게 움직여 운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골프 2.0L TDI는 최고출력 150마력과 36.7kg.m의 토크를 제공한다.

차체 제어 시스템도 안정적인 접지력과 운전의 재미를 더해준다.

실제로 8세대 골프는 ‘다이내믹 차체 제어 시스템’이 주행 안정화를 돕고 섀시를 통합적으로 콘트롤하는 역할을 한다.

실제 운전해보면 생각했던 것보다 운전이 쉽고, 날렵하다는 느낌이 든다.

단순히 직진을 잘하는 차가 아니라, 운전자의 생각을 알고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주행감각이다.

전면부 디자인은 날렵하고 깔끔하다. 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후드와 경계를 이루는 직선과 결합해 세련된 느낌을 준다.

후면부도 역시 깔끔한 인상이 이어진다.

차체를 옆으로 넓히면서 다소 넙데데할 수 있는 인상을 줄이기 위해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배치하고, 가운데 폭스바겐 엠블럼을 박아넣었다.

실내 공간은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 동급 대비 넉넉한 편이다.

다만 2열 공간은 1열에 비해 다소 좁아 답답한 느낌이 있다.

전동화 시대에 차량의 실내는 대체로 화려해지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강조하는 시대다.

이런 분위기와 비교하면 폭스바겐 골프의 실내는 대체로 군더더기 없이 심플하다.

큼직한 아날로그 계기판이 단단한 스티어링 휠과 실내 공간을 대표하고 있다.

그렇다고 결코 불편한 건 전혀 없다. 운전중 조작이 필요한 모든 버튼을 편안하게 조작할 수 있게 적절히 배치했다.

도어트림이나 대시보드 상단 내장재의 품질만 좀 높였다면 보다 만족감을 줄 수 있었을 것 같다.

하지만 수입차 치고는 만족스러운 조작 성능을 고려하면 분명 가성비 있는 차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