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폭스바겐 투아렉 시승기 편안한 승차감과 부담없는 연비

폭스바겐 투아렉 시승기 편안한 승차감과 부담없는 연비

티구안 국내 SUV 자존심 싼타페 위협하나

최근 SUV의 인기가 높아지며 다양한 제조사의 SUV들이 등장하고 있다.

새로운 장르도 생기고 있지만 2002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자리를 지켜온 준대형 SUV 투아렉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한다.

앞서 투아렉을 오프로드로 한번 만나본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연비와 장거리 승차감에 집중해봤다.

1억 전후의 가격을 가진 투아렉에 무슨 가성비냐고 할 수 있지만 경쟁모델과 비교했을 때 의외의 가성비와 만족도를 얻을 수 있는 차량이다.

우스갯소리로 티구안 아니냐고 하지만 차 가격이 3배 가까이 차이나는 투아렉은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모델로써 사륜구동,

에어서스펜션, 후륜조향, 3.0 디젤 등 풍부한 구성을 가지고 있다.

편안함과 성능은 공존할 수 없을 것 같지만 투아렉은 해냈다.

그리고 오랜시간 노하우를 쌓아온만큼 분명히 차별화되는 부분도 있을 것이다.

투아렉은 플래그십 SUV답게 웅장한 느낌을 준다.

차량 크기는 전장 4,880mm, 전폭 1,985mm, 전고 1,680mm, 휠베이스 2,899mm이다.

사실 차량의 전장이 엄청나게 길지는 않지만 차량의 크기는 엄청나다.

폭스바겐 투아렉 시승기 전장 대비 넓은 차폭과 긴 휠베이스는 차량의 크기를 더욱 크게 보이게 만든다.

2M에 가까운 전폭으로 넓은 실내공간을 보여주며 평소 주행할 때 차선이 거의 다 차는 느낌을 받았다.

크기도 크지만 웅장하다는 느낌이 강하다.

전면 디자인부터 웅장하며 그릴과 램프가 이어지는듯한 디자인으로 폭스바겐의 느낌을 강하게 표현한다.

전면부에는 다이내믹 라이트 어시스트가 결합된 IQ.라이트 헤드램프가 적용된다.

아우디, 폭스바겐의 조명기술을 제대로 보여주며 깔끔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IQ.라이트가 대단한 이유는 단순히 퍼포먼스가 화려해서가 아닌 실제로 최적의 전방시야를 밝혀주며 상대방 운전자의 눈부심은 최소화하기 때문이다.

투아렉의 전체적인 라인과 비율은 무난하지만 투아렉만의 느낌이 있으며 후면부는 취향을 타지 않는 평범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실망스럽거나 너무 무난해서 평범하다는 뜻은 아니다. 평범하게 생겼지만 허전하지 않고 투아렉만의 느낌이 강하다.

투아렉은 기본 모델인 프리미엄부터 프레스티지, R-Line까지 세 가지 트림을 지원하고

시승차량은 R 라인 모델로써 전용 시트, 다크레드 LED 리어 콤비램프를 탑재하고 차체 하단부까지 동일한 색상으로 마감되는 것이 특징이다.

R 라인에는 화이트, 블랙, 블루 3가지 외장색상이 제공되며 시승차량은 라피즈 블루 메탈릭 외장색을 가진 차량이다.

각 트림마다 다른 휠이 적용되며 R 라인은 21인치 전용 블랙휠과 285/40R 21 타이어가 장착된다.

형제 차량이자 대표적인 경쟁 모델로 아우디 Q7이 있으며 차량크기, 배기량 등으로 비교하면 BMW X5가 언급된다.

폭스바겐 투아렉 3.0TDI R 라인은 1억 470만원의 차량가격을 가지고 있다.

기본 모델인 프리미엄은 8,990만원, 프레스티지는 9,970만원으로 만나볼 수 있다.

투아렉은 3.0리터 V6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8단 자동변속기를 맞물려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61.2kg.m를 발휘한다.

차량을 타면서 힘이 부족하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고 높은 배기량으로 디젤엔진에서 조금 아쉬운 후반 가속도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공차중량은 2.3톤에 가깝고 사람이 모두 타면 2.5톤이 넘어가지만 스포티한 느낌의 차량이 아님에도 매우 만족스러운 주행 질감을 보여줬다.

제로백은 6초대로 차량의 무게까지 생각하면 절대 느리지 않다.

우선 디젤이라고 선입견을 가지기엔 생각보다 조용하고 생각보다 더 빠르다.

게다가 연비는 디젤답게 엄청난데 수도권에서 대구를 왕복하는 장거리 코스였고 처음 차량을 받았을 때

주행 가능거리는 850km 정도였지만 대구에 도착했을 때 주행 가능거리는 900km 이상이 남아있었다.

제원상 복합 연비는 10.8km/L(도심 9.6km/L / 고속 12.8km/L)인데 시내에서 고속 수준의 연비를 고속에서는 그 이상의 연비를 보여준다.

당연히 장거리 고속 주행을 하면서 연비가 올라감에 따라 주행 예상 주행 가능거리가 높게 표기되는 것은 맞지만 400km 가까이 달려서 내려갔는데도

예상 거리가 더 올라갔다는 것이 조금 신기할 뿐이다.

예상 가능거리라고는 하지만 실제로 주행을 마치고 보면 그 이상의 주행거리를 보여준다.

대구에서 놀다가 청도를 거쳐 밀양까지 내려갔다왔고 위 계기판은 밀양에서 수도권까지 주행 결과이다.

주유는 시승차를 최초 받을 때 가득 상태에서 경상도를 경유 후 다시 집까지 복귀했으나 잔량이 많이 남아있었다.

올라오는데만 6시간 30분 이상 주행, 실제 주행거리 423km를 주행하고도 주행 가능거리는 560km가 남아있었다.

실제 사용한 기름은 70%이고 약 2일간 800km 이상을 주행했지만 기름의 잔량은 30%이상 남아있었다.

물론 투아렉의 연료통이 말도안되게 크긴 하지만 사람이 탑승하고 연료까지 가득 채운 상태의 중량에서 이정도의 연비는 정말 대단한 것이다.

무게를 생각하지 않더라도 폭스바겐의 디젤 연비는 마치 계기판이 고장난 것 같은 연비 라고 표현하고 싶다.

투아렉에는 에어서스펜션이 탑재된다.

오프로드와 다양한 주행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최저 -40mm, 최대 70mm까지 조절이 가능하며 주행모드마다 최적화된 높낮이,

댐핑 압력을 통해 최적의 안정감과 승차감을 제공한다. 높낮이의 경우 가장 낮췄을 때는 손가락 몇개가

겨우 들어가는 수준이지만 가장 높였을 때는 주먹 두개가 들어갈 정도로 많이 높아진다.

주행모드는 에코, 노멀, 컴포트, 스포츠, 오프로드, 스노우 그리고 각 부분을 운전자 취향에 따라서

설정할 수 있는 인디비주얼 모드가 제공된다. 터치로도 주행모드 변경이 가능하며 센터콘솔의

다이얼을 통해서도 차량의 주행모드와 높낮이를 운전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차 크기만큼이나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만나볼 수 있었다. 실내에는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모델답게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15인치 중앙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이노비전 콕핏은 운전자 중심으로

구성되어 운전중에도 편하게 주행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그리고 보기 편한 순정 내비게이션까지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에 큰 불편함은 없었다.

시승차량은 R 라인으로 R 로고가 추가된 전용 시트가 제공되는데 사이드 볼스터와 시트 길이도 모두 조정이 가능했고 열선,

통풍, 마사지, 메모리 기능을 모두 지원하는 18 Way 에르고 컴포트 전동 시트가 제공된다.

공압식 럼버 서포트, 전동식 허벅지 지지대 및 공기압 조절식 사이드 볼스터(쿠션 및 등받이),

8개의 마사지 기능을 디스플레이와 시트 사이드 하단부의 버튼을 통해 조절할 수 있다.

운전석과 조수석이 동일하게 제공되어 이동에 편안함을 더했다.

마사지 기능은 안마의자 수준까지는 당연히 아니지만 장시간 시트에 앉아있을 때 몸의 피로도를

확실히 줄일 수 있으며 투아렉은 최상위 모델로 더욱 세밀한 조작을 지원해 불편함을 줄였다.

별거 아닌 것 같은 센터콘솔의 구성도 사용에 불편함이 없었다.

우선 중앙에 컵홀더 2개가 제공되는데 음료 사이즈가 크더라도 주행중 불편함 없이

사용 가능했고 음료 2개를 모두 꽂아놓은 상태에서도 차량을 조작하는데 간섭이 없다.

또한 버튼으로 제공되는 비상등은 주행 중 따로 시선이동 없이 편하게 누를 수 있었으며 볼륨 조작도 다이얼을 통해 빠르고 섬세하게 가능했다.

중앙부에서 편하게 볼륨조절이 가능한 다이얼을 제공하며 높은 차급을 당당히 보여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