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품위있는 SUV 2023 BMW X7 xDrive 40i

품위있는 SUV 2023 BMW X7 xDrive 40i

포스코 친환경차 소재 브랜드로의 전환 속도낸다

BMW X7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7시리즈의 디자인을 일부 차용하고 BMW OS 8.0의 채용으로 인포테인먼트와 커넥티비티 기능을 강화했으며 엔진에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여전히 ‘달리는 즐거움’이 강조된 BMW 모델이지만 디지털화를 통해 미래 지향적인 차만들기를 하는 것도 특징이다.

2023 BMW X7 xDrive 40i 퍼스트 에디션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아직은 내연기관 자동차의 시대다. 2022년 전 세계 신차 판매에서 배터리 전기차의 점유율은 9.9%였다.

그것도 중국과 유럽, 미국이 93.3%를 차지하고 있다.

유럽으로 국한하면 배터리 전기차가 12.1%인데 비해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22.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9.4%에 달했다.

BMW가 X7에도 여전히 디젤 엔진을 라인업하고 있는 것은 이런 시장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다.

아직도 전기차 점유율이 0.1%나 1%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시장이 대부분이다.

자동차회사의 입장에서는 전기차로의 전환을 위한 투자는 물론이고 당장에 수익을 낼 수 있는 내연기관 엔진을 탑재한 모델에도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면서 브랜드 충성도를 더 높여야 한다. 전기차 시대에는 브랜드보다 제품이 우선할 것이라는 일리가 있는 전망이 있지만 그 역시 아직은 검증된 것은 아니다.

BMW의 2022년 판매 대수 중 실적이 발표된 미국 시장의 상황을 보면 흔히 말하는 전문가(?)나 미디어들의 생각과는 다른 부분이 있다.

BMW의 2022년 미국 시장 승용차 판매는 13만 5,418대였다

그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4시리즈였다. BMW의 볼륨 모델 3시리즈의 3만 400대보다 많은 3만 6,954대가 판매됐다.

4시리즈의 세로로 긴 키드니 그릴에 대한 논란과는 반대되는 결과다.

호사가들이나 소위 전문가들의 분석이나 평가가 실제 사용자들의 반응과는 다르다는 것은 시간이 지난 지금도 여전하다.

참고로 X시리즈의 미국 시장 판매 실적에서는 X5가 가장 많은 8만 2,372대가 팔렸고 다음으로 X3가 6만 5,799대, X7이 3만 706대가 판매됐다.

SUV 전체 판매 대수는 22만 8,194대로 픽업트럭과 SUV 나라 미국에서 BMW는 메르세데스 벤츠, 아우디와 함께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위상을 분명히 보여 주고 있다.

2022년 미국 시장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20% 감소한 1,363만 5,550대로 10년 만의 최악의 실적이었다.

그중 경트럭, 즉 SUV와 픽업트럭의 판매가 1,094만 2,341대로 80%에 달했다. 그만큼 대형 SUV를 개발하는 메이커들은 미국 시장에 공을 들일 수밖에 없다.

BMW는 2000년 X5를 시작으로 SUV를 라인업해 지금은 X1부터 X7까지 풀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전장이 5미터가 넘고 휠 베이스가 3미터가 넘는 등급의 모델인 X7은 지금의 시장에서는 많은 의미가 있다. 그것이 무엇인지는 시장에 따라 다르다.

그런 시장을 가장 잘 이해하고 그에 걸맞은 제품을 개발해 내는 것이 프리미엄 브랜드들이다.

‘달리고 돌고 멈춘다.’는 자동차의 본질은 당연하고 궁극적으로 브랜드 가치의 제고를 위해 프리미엄 마케팅을 동원하고 있다.

BMW가 최근 선보인 7세대 7시리즈와 오늘 시승하는 X7 부분 변경 모델을 통해 그런 의도를 충분히 표현해 보인다.

7시리즈는 내연기관차와 배터리 전기차를 동시에 라인업했다.

X7은 대형 SUV이면서 럭셔리 세단 수준의 차만들기에 높은 주행질감과 승차감을 구현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물론 BMW를 비롯한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언제나 그 시대에 가장 고급스럽고 사치스러운 차를 만들어왔다.

주행성도 기술이 허용하는 한 향상시켜왔다. 그것을 서로 경쟁하며 우열을 가리고자 하는 마케팅을 해 왔다.

판매 대수 순위는 별 의미가 없다. 그보다는 새로운 장르와 새로운 세그먼트의 모델을 창조해 파이를 키웠다는 점이 더 중요하다.

그 힘이 대부분 업체의 판매가가 하락하는 상황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가는 비결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