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합리적인 럭셔리 수입차 대신 K9을 선택하는 이유

합리적인 럭셔리 수입차 대신 K9을 선택하는 이유

뉴 미니 쿠퍼S 가벼운 핸들링과 개선된 승차감

대형 세단 시장은 한정적이다.

기술력과 소비자의 까다로운 눈높이에 맞출 수 있는 상품성을 담보로 하기에 대형 세단을 만드는 브랜드는 소수이고

국내에서도 대형 세단 선택지는 그리 많지 않다.

이런 이유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고급 세단 부문은 오랫동안 수입차의 독무대였다.

브랜드에만 치중한 소비 대신 프리미엄과 함께 실리를 추구하는 ‘합리적인 럭셔리’를 지향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기아의 플래그십 세단 K9이 수입차의 대안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비결은 무엇일까?

대형 세단은 격에 맞는 스타일이 갖춰야 한다.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닌, 운전자의 품격과 취향을 대변하기 때문이다.

너무 가볍지 않으면서도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는 균형이 중요하다.

그런 면에서 K9의 디자인은 좋은 평을 듣는다. 수입 럭셔리 세단과 견줄 만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웅장하고 클래식한 아름다움을 강조하고, 이는 현대적 감각과 조화를 이뤄 독특한 매력을 창출한다.

전면부에서 가장 눈에 띄는 요소는 확대된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정면에서 보았을 때 위풍당당한 인상을 주고, 고급스러움과 강인함을 동시에 표현한다.

그릴 주변의 디테일을 섬세하게 다듬어 조형미를 극대한 덕분에 멀리서 보아도 K9인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후면 디자인 역시 당당함과 고급스러움을 잘 표현하고 있다.

특히 리어램프 디자인은 현대적이면서도 클래식한 요소를 적절히 융합해 야간에도 독특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전체 디자인 라인은 유선형을 기본으로 하되, 적절한 곳에 날렵한 라인을 더해 역동성을 부여했다.

이러한 디자인 요소의 조화는 K9에 고급스럽고 대범한 인상을 부여하고 도로 위에서 돋보이는 존재감을 만들어낸다.

K9의 차체 크기는 수입 E세그먼트 경쟁차를 능가한다.

길이, 너비, 높이는 각각 5,140mm, 1,915mm, 1,490mm에 이른다. 휠베이스 3,105mm는 비슷한 가격대의 수입차 대비 200mm 이상 긴 수치다.

이러한 덩치는 실내 공간의 넉넉함으로 이어지고 특히 2열 공간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성인 남성이 2열에 앉았을 때 1열 시트까지 33cm의 레그룸이 확보해, 비즈니스 임원이나 VIP 의전용으로 손색이 없는 수준의 공간을 제공한다.

이는 수치 이상의 의미를 지니는데, 실제 탑승 시 느껴지는 개방감과 여유로움은 고급차의 품격을 한층 높이는 요소로 작용한다.

단순히 크기만 자랑거리가 아니다.

최고급 가죽을 아낌없이 사용해 럭셔리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가죽의 적용 범위가 특히 눈에 띈다.

크래시패드 상단, 도어 어퍼 및 센터 트림, 도어 암레스트, 콘솔 암레스트 상단 등 눈과 손이 닿는 거의 모든 부분에 최고급 가죽을 적용했다.

단순히 외관상의 고급스러움을 넘어 실제 사용에서 느껴지는 품격을 높이는 중요한 요소다.

시트에는 퀼팅 나파 가죽을 사용해 시각적인 고급스러움뿐만 아니라 탁월한 착좌감을 제공한다.

나파 가죽 특유의 부드러운 촉감과 퀼팅 처리로 인한 쿠션감의 조화는 장거리 주행에서도 피로를 최소화하고 운전자와 탑승자 모두에게 편안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에 적용한 리얼 우드는 자연스러운 무늬결로 고급감을 더한다.

고급 소재와 세심한 디테일 처리 덕분에 탑승객은 앉는 순간부터 하차할 때까지 지속해서 프리미엄 세단의 품격을 경험하게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