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현대차그룹 美조지아공대 손잡고 혁신기술 인재확보 나서

현대차그룹 美조지아공대 손잡고 혁신기술 인재확보 나서

이제 그만 EU 밀려드는 中 전기차에 칼 빼들어

현대자동차그룹이 19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시 조지아공과대학교

존 루이스 학생회관에서 조지아공과대학교와 미래 모빌리티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 촬영하는 조지 우키 압달라 조지아공과대학교 연구담당

수석 부총장(왼쪽부터), 앙헬 카브레라 조지아공과대학교 총장,

소니 퍼듀 조지아주 공립대학 협의회 의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체결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 김용화 현대차·기아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 앙헬 카브레라 조지아공대 총장, 소니 퍼듀 조지아주 공립대학협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파트너십 체결에는 글로벌 주요 대학과의 산학협력에 대한 정의선 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

정 회장은 조지아주 전기차 신공장 건설현장 방문 당시 조지아공대와 협력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조지아 테크(Tech)로 불리는 조지아공대는 영국 대학평가 기관 THE(Times Higher Education)와 QS(Quacquarelli Symonds)가 올해

발표한 글로벌 공대 순위에서 각각 11위와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산업공학 등 미래 모빌리티 연관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 역량과 인재를 확보하고 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향후 현대차그룹과 조지아공대는 지속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구현을 위해 미래 기술 산학협력,

우수 인재 발굴, 인재 육성을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다각적으로 협업할 계획이다.

양측은 배터리, 수소 에너지, 소프트웨어, 운전자 지원시스템(ADAS) 등 연구개발 과제를 선정해 조지아공대

교수진과 현대차그룹 미국기술연구소(HATCI), 남양연구소가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조지아공대가 육성하는 학생 스타트업 중 유망한 곳을 선정해 지원하고 협력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조지아공대 학생들에게도 공동 연구개발 프로젝트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대학원생 대상 연구 프로그램 후원, 현대차그룹 하계 인턴십 운영, 졸업 프로젝트 협업 및 후원,

조지아공대 주관 취업설명회 참여 등을 통해 우수 인재 연계 채용도 추진한다.

아울러 북미 지역에서 근무하는 현대차그룹 직원들이 조지아공대에서 생산기술 역량 강화 프로그램,

리더십 교육 프로그램 등을 받도록 하는 등 인재 육성 분야에서도 협력한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시 조지아공과대학교 존 루이스

학생회관에서 열린 현대자동차그룹과 조지아공과대학교의 미래 모빌리티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양해각서 체결 의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장재훈 사장은 체결식에서 “현대차그룹은 모든 인류가 이동의 자유를 즐기며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미래를 만드는 데 막중한 사명감을 느끼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수소 경제, 인력 개발,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의 미래를 조지아공대와 함께 그려나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카브레라 총장은 “품질과 혁신, 첨단기술의 대명사인 현대차그룹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자랑스럽다”며

“현대차그룹과 함께 뛰어난 리더를 양성하고 자동차 산업 및 미래 모빌리티 발전을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과정에서 파트너십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조지아공대와의 이번 파트너십 체결에는 정몽구 명예회장 시절부터 이어진

현대차그룹과 조지아주 간 각별한 인연이 중요 배경 중 하나로 작용했다.

2006년 정몽구 명예회장과 정의선 당시 기아 사장은 미국 첫 생산기지를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로 선정했다. 현재 조지아주 공립대학협의회 의장으로 이번 체결식에 참석한

소니 퍼듀 당시 주지사 등 조지아주 관계자들도 적극적인 협력 의지를 보였다.

이후 2009년 첫 가동을 시작한 기아 조지아 공장은 현재까지 14년간 400만대 이상의 차량을 생산했고,

기아의 미국 시장 내 브랜드 구축에 핵심 역할을 한 생산 거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전용 신공장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를 조지아주

서배너에 건설하기로 한 것도 선대로부터 이어진 이 같은 협력관계의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