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2024 모닝 GT-line을 경차에서 보게 되다니

2024 모닝 GT-line을 경차에서 보게 되다니

美친 가성비로 돌아왔다 KGM 코란도 EV

‘The 2024 모닝’이 출시되었다. 연식변경 모델인 The 2024 모닝의 가장 특징은 GT-line 트림 추가다.

이 밖에 여러 가지 신규 사양을 적용해 운전자 편의성을 향상했다.

모닝에 처음 선보이는 GT-line은 전용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기본 모델보다 한층 더 강인한 이미지를 물씬 풍긴다.

외관에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인테이크 그릴을 확장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강조한다.

전면가공 16인치 휠, 블랙 하이그로시 사이드실 몰딩, 디퓨저를 적용한 후면 범퍼, GT 라인 전용 엠블럼 등 곳곳에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했다.

헤드램프, 주간주행등, 전면부 방향지시등, 센터 포지셔닝 램프는 모두 LED 방식이다.

실내는 D컷 스티어링 휠과 메탈 페달을 적용해 GT 라인만의 감각적인 공간을 완성했다.

2004년에 선보인 모닝은 20년 동안 경차 시장을 지켜 대표 모델로 자리 잡았다.

각 세대를 거치면서 어떻게 달라졌는지 정리했다. (내용을 보려면 아래 포스트 클릭!)

20년간 업그레이드 된 모닝. 작은 것은 크기 뿐

GT-line은 기아의 스포티한 트림으로 실내외 디자인 요소에 변화를 줘서 역동적인 감성을 강조한다.

상위 트림으로 풍부한 편의장비를 갖춘 것도 GT-line의 또 다른 특징이다.

EV3, EV6 등 일부 모델에 GT-line 트림이 나오고, 이번에 모닝에도 추가되었다.

1세대부터 현재까지 역동성이 강화된 기아 모닝의 디자인 변화

2004년 처음 선보인 기아 모닝은 초창기에는 경차다운 귀여운 이미지를 앞세웠다.

세대교체를 거치고 몇 번의 상품성 개선 과정을 거치면서 역동적인 이미지로 점차 변해갔다.

2024년형이 나오면서 추가된 GT-line은 모닝의 역동적인 진화의 완성형이라 할 수 있다.

고급 편의장비 기본화로 만족도 향상

The 2024 모닝에는 시그니처 트림부터 국내 내연기관 경차 최초로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 Electronic Parking Brake)와 오토 홀드(Auto Hold)가 기본으로 들어간다.

기존 모델에서 선택 사양이던 16인치 전면가공 휠과 후륜 디스크 브레이크도 시그니처 트림의 기본 장비로 구성했다.

시그니처 트림의 선택 사양인 드라이브 와이즈 II에는 정차와 재출발 기능이 포함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적용해 편의성을 향상했다(기존 모델에서는 정차와 재출발 미포함).

편의장비 적용 범위도 확대했다. 상위 트림에만 있던 슬라이딩 센터 콘솔 암레스트와 C타입 USB 단자를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전체 모델 모든 트림에 차량용 소화기를 갖춰 안전성을 강화한 점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The 2024 모닝의 판매 가격은 1.0 가솔린 트렌디 1,325만 원, 프레스티지 1,500만 원

시그니처 1,725만 원, GT-line 1,820만 원이다. 1.0 가솔린 밴은 트렌디 1,300만 원, 프레스티지 1,370만 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