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2025년 예고된 BMW 뉴클래스 ; BMW그룹이 2025년을 목표로 전기화 및 디지털화 전략 모델 ‘뉴 클래스(Neue Klasse)’ 출시를

예고한 가운데 이를 통해 과거 1960년대 ‘스포츠 세단’을 내놓으며 완성차 시장에서 혁명을 달성한 것처럼 전기차 시장의 혁신을 자신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팜스프링스에서 만난 프랭크 웨버 BMW그룹 보드멤버 겸

기술개발총괄 이사는 뉴 클래스에 대해 굉장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 더 뉴 EQE SUV ,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출시 ]

그는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바탕으로 차원이 다른 디지털 성능과

오늘날에 비해 효율성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적용하더라도 현재의 혼류생산 방식은 유지할 계획이라고

덧붙이며 현재 사용되는 각형 배터리는 점차 줄이고 중대형 원통형 배터리 전환을 암시했다.

앞서 BMW그룹은 뉴 클래스를 통해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탑재 계획을 밝히고

2025년 예고된 BMW 뉴클래스에 사용될 6세대 원통형 배터리는 직경 46mm에 두 가지 높이로 생산된다고 소개한 바 있다.

6세대 원통형 배터리

해당 배터리는 기존 5세대 각형 배터리 대비 에너지 밀도는 20% 이상,

주행거리는 최대 30%까지 증가(WLTP 기준)하는 반면 가격은 5세대 대비 최대 50%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BMW그룹은 뉴 클래스에 필요한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해 배터리 제조사와 수백억 유로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고

중국, 유럽, 북미 등 글로벌 핵심 시장 6곳에 연간 생산량 20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BMW그룹의 중대형 원통형 배터리 제작을 위한 신규 파트너로는

중국 광동성에 본사를 둔 EVE 에너지와 푸젠성 CATL 뿐이다.

이 밖에 삼성 SDI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25년 예고된 BMW 뉴클래스 제품군을 통해 혁신적인 전기 모빌리티 보급을 더욱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누적 200만 대 가량의 순수전기차를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며,

2030년까지 판매되는 BMW그룹 차량 절반 이상이 순수전기 모델일 것으로 예상된다.

프랭크 웨버는 최근 미국의 이른바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 IRA)’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미국은 BMW의 최대 수출 시장이며 동시에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스파르탄버그에는 BMW의 가장 큰 제조 시설이 위치했다.

그는 “해당 법안은 미국에서 생산된 제품을 강력하게 지원한다.

원하는 것은 배터리셀 생산을 미국으로 들여와서 해외 공장에서 수입된 셀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미국으로 들여온 원자재를 이용해 현지에서 셀을 생산해야만 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 추천사이트 둘러보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