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2025 쉐보레 타호 & 서버번 페이스리프트 공개

2025 쉐보레 타호 & 서버번 페이스리프트 공개

철도 자동차 비행기 그리고 고속철도

쉐보레에서 브랜드의 플래그십 SUV, 풀 사이즈 SUV 모델인 타호(5세대)와 서버번(12세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2025 타호’와 ‘2025 서버번’을 내년 하반기 중 출시하기에 앞서 변경된 디자인과 신규 적용된 첨단 사양들을 공개했다.

2025 쉐보레 타호와 서버번은 새로운 쉐보레 SUV 패밀리룩을 적용한 외장

디자인과 함께 파워트레인 일부 업데이트와 더 넓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인테리어,

신규 안전 사양 등이 적용된 것이 주요 특징이다. 두 모델 중 기본형 버전인

‘타호’는 지난해부터 국내 시장에서도 정식 판매를 개시한 바 있다.

새로워진 2025 타호와 서버번의 전면부는 쉐보레 풀-사이즈 픽업트럭 모델인 ‘실버라도 HD’의 최신

디자인과 거의 흡사한 모습이며, 올해 중순 경 공개한 ‘2024 트래버스’ 풀체인지 모델과도 주요 디자인 큐를 공유하는 모습이다.

현행 모델과 비교하면 전면부의 커다란 그릴은 두꺼운 크롬 바 대신 다크 액센트가 적용된 그릴

바와 새로운 패턴을 적용해 화려함보다는 터프하고 강인한 느낌으로 변화를 주었다.

램프류의 경우 그릴 좌우 최상단 부분에 LED 헤드램프와 그 하단으로 C 형태의 주간 주행등이 분리되어 있던 기존 모델과 달리,

기존의 헤드램프 위치에 슬림한 주간 주행등을, 그 하단에 더 사이즈를 크게 키운 C 형태 주간 주행등으로 존재감을 더 높였다.

헤드램프는 주간주행등이 감싸고 있는 컴포지트 타입으로 적용,

범퍼 측면 에어커튼 위치와 사이즈까지도 프런트 그릴, 헤드램프까지 수직-수평선이 일치하도록 재배치했다.

이 외 그릴 내부 패턴 및 범퍼 하단 가니시, 윈도우 라인 등 상세한 디테일은 각 트림에 따라 크롬 액센트,

혹은 블랙 액센트가 적용되고, 휠 사이즈는 최대 24인치까지 선택 가능,

신규 외장 색상으로는 사이프러스 그레이, 레이크 쇼어 블루 메탈릭이 추가되었다.

후면부 디자인은 그렇게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디테일이 살짝 달라졌고 방향지시등이 LED로 적용된 모습이다.

오프로드 특화 트림인 Z71의 경우에는 전용 H 패턴 유광 블랙 그릴과 빨간 견인고리가 더해진 전용 범퍼 디자인,

차량 하부를 보호하기 위한 스키드 플레이트, 다양한 지형에 대응할 수 있도록 올 터레인 타이어가 장착된다.

실내 역시 쉐보레의 다른 최신 SUV들과 흡사하게 와이드한 수평형 배치와 더 넓어진 디스플레이,

신규 디자인 스티어링 휠 등이 눈에 띄며, 이 역시 트래버스 풀체인지 모델과 상당히 흡사한 모습이다.

센터패시아에는 기존 10.2인치 터치스크린보다 월등하게 더 넓어진 17.7인치 센터 터치스크린이 적용되었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역시 최신 사양으로 변경되었다.

새로운 터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함에 따라 중앙의 송풍구 위치는 더 낮게 배치되었고,

공조 컨트롤러도 물리 버튼 대신 스크린 내에 통합된 형태로 변경되어 이전보다 더 간결하고 센터패시아 하단의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와 수납공간도 더 넓게 확장되었다. 운전석에도 새로운 시스템으로 업데이트된 11인치

디지털 클러스터가 적용된다. 기존에 버튼 타입이었던 기어 셀렉터도 칼럼 시프트 타입으로 변경되었다.

하이 컨트리를 비롯한 상위 트림에는 정통 우드 트림을 적용하고, 투톤 인테리어 등 소재와 실내 색상 구성에 있어서도 고급감을 더 높여줄 신규 사양들이 더해졌다.

실내 편의 기능 중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카플레이와 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듀얼 커넥션 블루투스,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 핸즈프리 파워 게이트, 3존 오토 에어컨, 후석 12.6인치 듀얼 컬러 디스플레이 등은 동일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된다.

파워트레인에 있어서는 직렬 6기통 3.0리터 듀라맥스 터보 디젤 엔진에 새로운 피스톤,

연료 인젝터 분사량 증대, 터보차저 리튠, 피스톤 냉각용 오일 순환 등을 개선해 기존 대비 28마력, 4.8kgf.m이 더 높아진 최고출력 309마력,

최대토크 68.5kgf.m을 발휘하게 되었다. 이 외에도 흡기 시스템과 흡음재 등도 새로 변경해 엔진 소음도 더 감소시켰다고 한다.

가솔린 모델의 경우 기존과 동일한 최고출력 360마력의 V8 5.3리터 엔진과 최고출력 426마력의 V8 6.2리터 엔진을 선택할 수 있다.

엔진 외에도 리어 서스펜션 성능을 개선해 더 안정적이고 민첩한 반응을 제공하며,

RST 모델부터는 에어 라이드 어댑티브 서스펜션과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도 적용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