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3세대 미니 컨트리맨 감각적 실내에 매력 OLED 디스플레이

3세대 미니 컨트리맨 감각적 실내에 매력 OLED 디스플레이

디자인 힘준 4세대 BMW X3 제네시스 GV70보다 나을까?

미니코리아가 신형 미니쿠퍼와 미니 컨트리맨을 13일 공개했다.

미니 디자인 및 선행 디자인 총괄인 올리버 하일머 디자이너가 한국을 방문해 디자인 컨셉과 방향성

등을 발표하면서 눈에 띄게 바뀐 미니의 변화를 소개했다.

이어 3세대로 풀체인지된 미니 컨트리맨 페이버드 트림을 시승했다.

미니 컨트리맨은 2017년 2세대가 출시됐고 7년 만에 3세대로 진화했다.

차체가 커지면서 실용성과 넓어진 실내 거주성을 강조한 모델이다.

이전 세대 대비 세련된 디자인을 뽐내며 미니만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살린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외관은 직선을 강조한 펜더와 팔각형으로 바뀐 전면 그릴, 원형에서 벗어난 헤드라이트 디자인이 눈에 띈다.

전반적으로 귀엽기만 했던 기존 이미지에서 정돈된 분위기까지 가미해 깔끔한 느낌이다.

개성이 강한 미니를 구매하기 꺼림직했던 고객층도 이번 3세대 디자인은 매력을 느낄 만한 요소가 여럿이다.

측면을 살펴보면 루프가 이전 모델에 비해 길어진 것이 눈에 띈다. 올리버 하일머 디자이너는 “공기역학적인 이유로 45mm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전 모델에선 헬멧을 연상시키는 루프 디자인이라면 신형은 서핑보드를 형상화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루프 디자인과 어우러져 후미와 매끈하게 연결돼 측면뷰를 보다 안정적으로 보이게 한다.

신형 컨트리맨은 기존 대비 전장이 150mm, 전폭 250mm, 전고 105mm, 축거 20mm가 늘어났다.

미니 측은 “기존 고객들이 ‘차가 좀 더 컸으면 좋겠다’는 피드백을 적극 반영해 차체를 더욱 키워 실내 거주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트렁크 공간도 기존 모델 대비 훨씬 늘어났다. 2열 시트 폴딩 전 적재용량 505L, 폴딩 후 1,530L라는 적재공간을 자랑한다.

신형 미니 컨트리맨의 전장은 4,445mm, 전폭 1,845mm, 전고 1,660mm, 축거 2,690mm로 준중형 SUV 크기다.

후면은 새로워진 수직 형태의 유니온잭을 형상화한 리어 콤비램프와 디퓨저가 차량의 볼륨감을 한껏 살렸다.

신형 컨트리맨은 개성에 따라 3가지 모드로 선택이 가능한 시그니처 조명을 통해 헤드라이트와 LED 콤비램프의 라이트 그래픽을 변경할 수 있다.

더불어 이전 모델은 트렁크에 번호판이 위치했으나 신형은 범퍼쪽으로 번호판 위치를 변경했다. 더욱 매끈해진 테일게이트 디자인을 뽐낸다.

실내는 역대 미니 인테리어 디자인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변화가 이뤄졌다.

심플하면서도 100% 재생이 가능한 폴리에스테르 패브릭과 조화된 원형 OLED 디스플레이가 눈에 띈다.

이번 세대에 들어서면서 미니는 계기판을 없앤 뒤, 센터 디스플레이에 주행 관련 정보를 내장했다.

과거 미니는 속도계를 센터페시아로 옮긴 적은 있으나 완전히 계기판을 없앤 것은 처음이다.

계기판이 사라지며 더욱 깔끔해진 운전석은 HUD를 통해 속도계 및 내비게이션을 볼 수 있다.

송풍구 디자인 또한 수직 구조 형태로 바뀌었다.

기어 체인지 레버도 센터 페시아로 이동해 센터 콘솔에 수납공간이 확연히 늘어났다.

휴대폰이나 지갑 같은 소품을 놓기에 편리해졌다. 전반적으로 실내 디자인은 감각적인 스튜디오에 들어와있는 듯한 신선함을 준다.

업계 최초로 적용된 원형 OLED 센터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에서 개발 및 공급을 담당한다. 선명한 화질과 폭넓은 색상을 제공한다.

센터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의 기분에 따라서 총 8가지의 디자인 테마로 변경이 가능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