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분변경으로 이렇게 짜릿할 럭셔리 7인승 깜짝 반전의 3세대 쉐보레 콜로라도

BMW전기차 시대에도 달리는 즐거움 이 슬로건

BMW전기차 시대에도 달리는 즐거움 이 슬로건

2024년의 화두 그리고 다양하게 갈리는 전기차 시장 전망

BMW는 통상적인 개념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이 없다.

그런데도 프리미엄 브랜드 중에서는 가장 많은 전기차를 판매하고 있다.

2013년 첫 번째 배터리 전기차 i3를 출시한 BMW는 2030년까지 연간 신차 판매의 50%를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롤스로이스와 미니는 2030년대 초반부터 배터리 전기차만 판매할 예정이다.

원자재까지 포함해 순환 경제에 초점을 두고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2009년부터 미니 일렉트릭 등을 동원해 전 세계 시장에서 시장 조사를 체계적으로 해 왔던 BMW전기차 대한 생각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짚어 본다.

일부 자동차회사들은 전기차로의 전환이 급속도로 진행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물론 그렇게 간단히 정의할 수 없다. 테슬라는 물론이고 BYD도 전기차로 전속력을 내며 1위 자리를 다투고 있다.

볼보도 내년부터는 디젤차를 생산하지 않는다. 현대차그룹도 2025년 2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출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신 제조혁신이라는 이름으로 전기차 시대의 필수 조건인 생산비 저감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프리미엄 브랜드 중에서는 메르세데스 벤츠가 가장 먼저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개발하며 앰비전 2039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

양산 브랜드 스텔란티스 그룹도 그들의 로드맵을 차근차근 추진하고 있다.

소형 저가 전기차를 이미 각 브랜드에 배치했고 미국 시장용 모델인 지프 브랜드도 어벤저를 시작으로 GM과 포드보다 꾸준한 행보를 보인다.

르노그룹은 전기차 및 소프트웨어 자회사 앙페르 출범을 계기로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 있다.

중국 지리자동차와 협력 관계를 구축한 것도 규모의 경제를 위한 또 다른 방법이다.

가장 먼저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발표한 GM, 그리고 폭스바겐그룹은 스멀스멀 전기차 출시를 연기하며 수익성 우선의 입장을 취하고 있다.

포드도 GM과 거의 같은 분위기다.

현시점에서 세계 1위인 토요타도 최근 배터리 전기차 라인업 확대에 나서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속도가 늦다.

그에 비해 BMW는 2025년에 출시 예정으로 하는 새로운 플랫폼 노이에 클라쎄도 배터리 전기차 중심 아키텍처로 개발하고 있다.

배터리 전기차를 위해 설계되지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물론이고 내연기관차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구동방식도 AWD, 앞바퀴 굴림방식, 뒷바퀴 굴림방식 모두 대응할 수 있다.

하나의 플랫폼으로 모든 파워트레인을 가능하게 한다는 개념은 같지만, 노이에 클라쎄는 배터리 전기차를 우선으로 하는 아키텍처다.

다양한 용량의 모듈식 배터리 팩을 수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런 플랫폼 전략은 BMW의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이 다른 메이커들과는 차이가 있다는 것을 말한다.

유럽연합의 2035년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메르세데스 벤츠는 2030년까지 전기차로의 전환을 위한 준비를 마치겠다는 방침이다.

그를 위해서 전기차 온리 전략을 표방하고 있다.

BMW는 전기차 우선의 전략은 같지만, 추구하는 전술에서 차이를 보인다.

당장에는 100년 넘게 인간의 DNA로 자리 잡은 자동차의 본질 중 주행성이라는 측면을 우선하고 있다.

자동차가 시간과 공간을 절약해 주는 모빌리티인 것은 분명하지만 ‘달리고 돌고 멈춘다.’는 더 구체적인 본질에 더 비중을 두겠다는 것이다.

그것은 이미 Ix와 i4, 그리고 i7 등에서 잘 나타나 있다.

지금은 전기차 초기 단계로 얼리어댑터들은 대부분 전기차로 바꾸었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는 시장 점유율이 10% 약간 넘는 수준이다.

나머지 90%를 끌어들이는 방법은 보편성이다.

현대차그룹이 E-GMP를 통해 보여 준 것과 비슷하다.

현대차는 사용 편의성에서 보편성을 추구했다.

그에 비해 BMW는 스타일링 디자인부터 주행성까지 거부감이 없이 받아들일 수 있게 한다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급격한 변화보다는 단계적으로 사용자를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그런 BMW의 전략은 2022년 전 세계적으로 24만 6,000대를 판매해 11만 7,800대를 판매한 메르세데스 벤츠의 두 배를 넘었다는 것으로 입증되고 있다.

그것이 결론은 아니겠지만 지금까지는 그렇게 나타나고 있다.

참고로 2022년 전기차 판매 대수에서 BMW는 프리미엄 브랜드 중에서는 가장 많고 양산 브랜드를 포함한 전체로는 10위에 랭크됐다.

테슬라는 131만 4,000대, BYD 91만 2,000대, 폭스바겐 57만 2,000대, 상하이GM울링 45만 5,000대,

지리자동차 38만 4,000대, 현대 31만 8,000대, 스텔란티스 28만 8,000대, 체리자동차 23만 3,000대, 광저우차그룹 21만 7,000대 등이었다.

크게 보면 지금은 판매 대수가 적은 브랜드들은 전기차로의 전환에 적극적이지만 연간 생산과 판매가 200만 대가 넘는 메이커들은 다른 행보를 보인다.

그래서 BMW와 토요타 등에 대해 일부에서는 전기차 전환에 소극적이라며 비판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BMW의 경우 내연기관을 포기하고 있지 않지만, 전기차의 판매 비율도 그에 못지않게 빠르게 늘려가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