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코리아 디 올 뉴 하이엔드 프리미엄 포드 카프리가 합리적인 럭셔리 뉴 미니 쿠퍼S

LFP 배터리를 탑재한 테슬라 테슬라 모델Y RWD 시승기

LFP 배터리를 탑재한 테슬라 테슬라 모델Y RWD 시승기

UAW 전미자동차 노조 미국 자동차산업을 다시 살릴 수 있을까?

테슬라 모델Y RWD를 시승했다. BYD제 LFP 배터리를 탑재한 것이 포인트다.

퍼포먼스와 롱 레인지 AWD는 500km 전후의 주행거리인 데 비해 RWD는 350km다.

시판 가격이 5,699만 원으로 보조금을 받으면 4,000만 원대 후반에 구입이 가능하다.

7,839만 원에 달하는 롱 레인지 AWD와 비교될 수밖에 없다.

테슬라의 가격 인하도 중요한 이슈지만 중국산 LFP 배터리의 공격도 그 못지않게 관심을 끈다.

테슬라 모델Y RWD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21세기의 혁신은 스마트폰뿐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들이 많다.

물론 지금도 혁신이 모든 것을 바꾼다는 논리는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3D 텔레비전이 50조 원 이상의 컨텐츠 효과를 낼 것이라고 했던 그들의 전망이 그랬듯이 작년까지 메타버스가

10년 동안 67조 원의 경제효과를 낼 것이라고 했던 이야기는 까맣게 잊혀졌다.

지금은 챗지피티를 계기로 인공지능이 세상을 바꾼다고 호들갑을 떨고 있다.

갈 곳 없는 자본을 끌어들이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

메타버스가 무엇인지는 그것을 제시한 페이스북에서도 정확히 정의하지 못했었다.

그런데도 한국은 이 그때마다 각 분야에 많은 전문가가 등장한다.

거대 기술기업을 표방하는 테슬라의 미래에 대해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다.

당장에는 기후재앙을 극복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한 전기차 비즈니스가 제대로 자리 잡기 위해 그들이 내놓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관련 혁신성을 심화하는 것이 더 중요해 보인다.

테슬라가 단순히 자동차회사가 아니라는 점은 인정한다. 당장에는 필요한 것에 더 집중했으면 좋겠다.

그것이 지구를 살리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개척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세계적으로 형성된 팬덤을 대상으로 하는 셀럽으로서가 아니라 진정한 혁신가의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테슬라에 관한 기자의 기본적인 인식이 그렇다.

그럼에도 그때그때 등장하는 이슈를 깊이도 없이 침소봉대하는 애널리스트들이나 미디어들의 시각을 뛰어넘는 것은 분명하다.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로 이슈를 주도해 왔던 테슬라는 지난 3월 1일 투자자의 날을 통해 혁신적인 생산 기술 언박스드 프로세스를 공개했다.

간단하게 말하면 차량을 크게 6개의 블록으로 나누어 개별적으로 만들어,

그들을 최종 단계에서 조합한다는 것이다. 기가프레스가 그 뿌리에 있다.

지금까지는 플랫폼을 바탕으로 차체 골격을 완성하고 그 상태에서 시트와 대시보드, 엔진, 배터리 등을 조립했다.

테슬라는 배터리 위에 시트를 조립하고 기가 프레스로 완성한 차체 앞뒤의 컴파트먼트를 완성해 연결하고

그 상태에서 좌우 패널과 루프, 보닛, 트렁크 리드 등을 동시에 조립하는 방식을 소개했다.

모델3와 모델Y를 생산했던 것과도 다른 방식이다.

다른 말로 하면 모듈화를 더욱 극대화한다는 것이다.

토요타 생산방식은 20세기 초 헨리 포드가 발명한 T형 포드의 대량 생산 방식과 기본적인 개념은 같다.

도어를 붙이거나 떼어내는 작업을 별도로 수행해야 하며 조립 공정의 어딘가에 결함이 생기면, 생산 라인 전체를 멈추어야 한다.

물론 이 부분에서는 오늘날 컨베이어 라인을 몇 단계로 나누어 전체 라인이 멈추지는 않는다.

테슬라의 언박스드 프로세스는 차량을 크게 6개의 블록으로 나누어 개별적으로 만들고, 그들을 최종 단계에서 한꺼번에 조합하여 완성한다.

생산의 리드 타임을 단축할 수 있는 것 외에 생산 라인을 컴팩트하게 할 수 있다.

그만큼 공장 면적을 줄일 수 있다.

투자 금액을 줄일 수 있고 짧은 시간에 생산 라인 가동이 가능하다.

물론 이에 대해서는 검증이 필요하다. 어쨌든 컨베이어 시스템은 없다.

그리고 전체 생산 공정의 99.5%를 자동화하겠다는 것도 중요한 이슈다.

지난해 AI 데이를 통해 발표한 로봇이 생산 현장에 투입되어 사람과 비슷한 동장으로 조립에 참여한다.

그렇게 되면 생산 속도도 빨라지고 그만큼 원가도 혁신할 수 있다.

무엇보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인간 노동자처럼 휴식 시간이 없어도 되고 노조 문제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세부적인 내용으로는 와이어링 하네스의 무게를 17kg 줄였다고 밝혔다.

자동차 생산과정에서 이는 적지 않은 의미를 가진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도 작업 공간을 절반 정도로 줄일 수 있다고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are Article: